‘슈돌’ 4세 친구 잼잼X하오, 함께하니 재미도 귀여움도 '두 배'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4/13 [10:13]

‘슈돌’ 4세 친구 잼잼X하오, 함께하니 재미도 귀여움도 '두 배'

김가영 | 입력 : 2020/04/13 [10:13]

 

‘슈퍼맨이 돌아왔다’ 잼잼이와 하오가 동갑내기 케미를 뽐냈다.

 

4월 12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25회는 '우연히 봄'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왔다. 이날 방송은 부제처럼 봄같이 설레고 따뜻한 이야기로 가득했다.

 

그중 동갑내기 잼잼이와 하오의 달콤살벌한 만남이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외동으로 늘 아빠와 있는 모습을 보여주던 잼잼이와 하오가 또래들끼리 만나자 새로운 매력이 폭발한 것. 함께하는 것만으로 귀여움도, 재미도 두 배가 된 아이들의 만남이 방송 내내 포복절도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개리 아빠와 하오는 잼잼이네 집에 놀러 갔다. 인싸 잼잼이는 적극적으로 하오를 환영했고, 친구 집에 처음으로 놀러 간 하오는 어색해했다. 곧 친해진 아이들은 원래부터 알던 절친처럼 꼭 붙어 다니며 사랑스러운 케미를 발산해 모두를 미소 짓게 했다.

 

특히 잼잼이가 세심하게 하오를 챙기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아빠들과 함께 달고나 커피와 달구나 초코우유를 만들어 먹던 중 하오가 초코크림을 입가에 잔뜩 묻히자 잼잼이가 직접 닦아줬다. 그러나 처음으로 친구의 입을 닦아줘 본 잼잼이는 힘을 조절하지 못했다. 이에 하오를 넘어뜨려 순간 현장이 눈물바다가 되기도 했다.

 

심부름까지 함께 다녀오며 더욱 친해진 '잼하오'는 꽁냥꽁냥 우정으로 랜선 이모-삼촌들을 흐뭇하게 했다. 잼잼이에게 마음을 연 하오가 이제는 더욱 적극적으로 다가가며 잼잼이바라기가 되어 있었다. 그러나 혼자 하고 싶은 것이 있던 잼잼이는 다가오는 하오를 거부했고, 하오는 또 한 번 오열했다. 이때 눈물 콧물을 쏟으면서도 잼잼이에게 "잼잼이가 코딱지 닦아줘"하며 따라가는 모습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잼잼이와 하오는 울며 웃으며 짧은 시간 동안 많은 추억을 쌓았다. 하오가 집에 갈 시간이 되자 아이들은 온몸으로 이별을 거부했다. 이때 잼잼이가 하오를 보내기 싫어 꽉 붙잡자, 하오가 "말로 해야지"하며 우는 모습은 마지막까지 빅웃음을 전했다.

 

함께하는 시간 동안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한 잼잼이와 하오. 두 아이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케미가 시청자들에게 큰 인상을 남기며 다음 만남도 기대하게 했다. 과연 잼잼이와 하오가 다음 만남에서는 또 어떤 이야기로 웃음과 즐거움을 전해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여수 영취산서 산불 발생...산림 1000㎡ 소실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연예/건강/문화/여행/스포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