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용·의료용 마스크 부족 없도록'...마스크 재난관리자원으로 추가 관리

지자체 등 재난관리기관에서 자체적으로 비축·관리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4/14 [10:25]

'보건용·의료용 마스크 부족 없도록'...마스크 재난관리자원으로 추가 관리

지자체 등 재난관리기관에서 자체적으로 비축·관리

김가영 | 입력 : 2020/04/14 [10:25]

▲ 지난 13일 오전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보호구를 입고 병동으로 향하는 의료진이 마스크와 보호구 사이의 빈틈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소방뉴스

 

행정안전부는 오늘(14일) '재난관리자원의 분류 및 시스템 이용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고시안을 최고 행정예고했다고 밝혔다.

 

개정고시안에는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 코로나19 사태 초기 품귀 현상을 빚었던 보건용·의료용 마스크를 재난대응 차원에서 미리 체계적으로 비축하고 관리하여 감염병 재난시 의료진 등 핵심 대응 인력들이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는 상황이 없도록 하자는 취지다.

 

개정고시안은 방역에 필요한 보건용 마스크와 의료용 마스크, 보안경, 손 소독제 등 외피용 살균소독제, 화학물질 보호복, 열 감지용 적외선 카메라 등을 재난관리자원으로 추가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 대응을 통해 최소한 의료인이나 현장 방역업무 종사자들이 사용할 만큼의 마스크 등 방역용품을 구비해놓아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지자체 등 재난관리기관에서는 해당 물품을 의무적으로 비축·관리하되 비축 수량 등을 자체적으로 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재난관리자원은 장비·자재 174종과 인력 29개 팀(단체)이 있다. 장비는 굴삭기·덤프트럭 등 126종, 자재는 제설용 염화칼슘 등 48종이고 인력은 구조·구급·의료방역 분야를 중심으로 29개 단체가 지정돼 있다.

 

이 가운데 감염병 대응과 관련해서는 적외선 체온계와 방진마스크, 침투성보호의, 의료용 살균소독제, 이동식 음압장치, 음압 텐트 등이 메르스 사태 이후인 2017년에 재난관리자원으로 지정된 바 있다.

 

개정고시안은 방역물품뿐만 아니라 감염병 환자용 격리시설과 이재민용 임시주거시설, 긴급생활안정에 필요한 이동주택 등 시설도 재난관리저원으로 추가했으며, 현재는 재난관리자원을 장비, 자재, 인력 등 3가지 분야로 나눠 지정하는데 여기에 시설도 지정할 수 있도록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이 개정된 데 따른 것이다.

 

이 같은 내용은 개정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이 시행되는 6월 4일에 맞춰 적용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부여군 주택서 발생한 화재...주택용소방시설로 귀중한 생명 살려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