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흡연실 사용 말고 허가된 야외 공간 활용해달라" 권고

쿠팡 부천물류센터...생활방역수칙의 사각지대에서 전파됐을 가능성 있다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5/28 [15:38]

정부, "흡연실 사용 말고 허가된 야외 공간 활용해달라" 권고

쿠팡 부천물류센터...생활방역수칙의 사각지대에서 전파됐을 가능성 있다

김가영 | 입력 : 2020/05/28 [15:38]

  © 소방뉴스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실내 흡연실은 사용하지 말고 허가된 야외 공간을 활용해달라고 권고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오늘(2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틀 전 세계보건기구(WHO)가 흡연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관계에 대해 명확하게 지침을 발표했다"며 "이미 방역당국도 코로나19의 위험집단으로 흡연을 지목했다.

 

흡연 자체게 코로나19와 관련해 고위험군에 해당하면서 흡연과정에서 마스크를 달의하는 행동이 동반된다. 또 다른 흡연자와 밀접 접촉이 이뤄질 수 있어 오늘 국민건강증진법 상으로 허용돼 있지만, 실내 흡연실에서는 금연토록 하고 되도록 야외에서 허용된 구역에서 흡연하길 바란다"고 권고했다.

 

방역당국은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의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서 권 부본부장은 "생활방역수칙에서 강조하는 거리두기 또 밀집된 환경에서의 마스크 사용 등을 강조하는데, 이번 물류센터의 경우 아직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식당에 식사하는 과정, 흡연실에서의 흡연과정 등에서 충분한 거리두기나 생활방역수칙이 이행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감염 경로도 그러한 생활방역수칙에의 사각지대에서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부여군 주택서 발생한 화재...주택용소방시설로 귀중한 생명 살려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