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알모양 젤리 판매 안 돼요”…어린이 정서저해 식품 집중단속

식약처, 17일까지 문방구·편의점 등 대상…홍보물도 제작·배포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6/12 [11:00]

“눈알모양 젤리 판매 안 돼요”…어린이 정서저해 식품 집중단속

식약처, 17일까지 문방구·편의점 등 대상…홍보물도 제작·배포

김가영 | 입력 : 2020/06/12 [11:00]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눈알 모양 등 혐오감을 주는 젤리 등이 국내 유입되는 사례가 있어 단속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사람의 머리·눈 등 인체 특정부위 모양으로 혐오감을 주거나 돈·화투 등 사행심을 조장하는 도안·문구가 있는 어린이 기호식품(이하 ‘정서저해 식품’)은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에 의거 제조·수입·판매 등이 금지돼 있다.

 

  ©


식약처는 지난 5월 20일부터 6월 17일까지 문방구, 편의점 등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 내 조리·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어린이 정서저해 식품 판매 여부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또한 정서저해 식품의 ▲수입·판매 금지사항 ▲제품 종류 ▲지도·점검 현황 ▲소비자 신고요령 등을 포함한 홍보물을 제작, 전국 지자체에 배포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건전한 먹거리 문화 속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서저해 식품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보물은 식약처 누리집(www.mfds.go.kr> 홍보물자료> 교육홍보물)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부여군 주택서 발생한 화재...주택용소방시설로 귀중한 생명 살려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