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함 사실 알려진 렌터카...리콜 받지 않으면 대여 불가능해진다

"리콜 미실시로 인한 안전사고 등 사용자의 위험 감소할 것"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6/22 [09:59]

결함 사실 알려진 렌터카...리콜 받지 않으면 대여 불가능해진다

"리콜 미실시로 인한 안전사고 등 사용자의 위험 감소할 것"

김가영 | 입력 : 2020/06/22 [09:59]

▲ 오는 10월8일부터 결함이 알려진 대여사업용 자동차(렌터카)는 리콜을 받지 않으면 대여가 불가능해진다. 리콜 대상 렌터카가 이미 대여 중이면 대여사업자는 자동차 제조 판매업체 등으로부터 리콜 통보를 받은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결함사실을 우편과 휴대전화를 이용한 문자메     ©소방뉴스

 

앞으로 결함 사실이 알려진 대여사업용 자동차(렌터카)는 리콜을 받지 않으면 대여가 불가능해진다.

 

만약, 리콜 대상 렌터카가 이미 대여 중이면 대여사업자는 자동차 제조·판매업체 등으로부터 리콜 통보를 받은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결함사실을 우편과 휴대전화를 이용한 문자메시지 등으로 임차인에게 알려야 한다.

 

오늘(22일)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 개정령안을 이달 중 입법예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정령안은 지난 4월7일 개정돼 오는 10월8일부터 시행을 앞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맞춰 세부내용을 담도록 시행 규칙을 개정한 것이다.

 

렌터카는 리콜 발생 시 시정을 수정(리콜)하는 동안 사업자 영업에 차질이 생겨 이를 미루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장기렌터카의 경우 제때 수리를 받지 못해 안전사고가 발생하거나 다른 결함이 생기는 등의 우려가 제기됨에도 렌터카 사업자가 리콜을 받지 않는 것에 대한 마땅한 규제방법이 없었다.

 

이에 시행규칙을 렌터카 이용자에게 결함사실을 통지하는 과정에서 그 내용과 시기,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명시하도록 했다.

 

국토부는 "이번 개정안이 시행되면 렌터카 사업자의 통지 및 리콜 조치 의무를 명시해 미실시로 인한 안전사고 등 사용자의 위험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부여군 주택서 발생한 화재...주택용소방시설로 귀중한 생명 살려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