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문화예술의전당 명품클래식시리즈

‘도이치 방송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김진형 | 기사입력 2018/05/27 [09:18]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명품클래식시리즈

‘도이치 방송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김진형 | 입력 : 2018/05/27 [09:18]

  

▲     ©소방뉴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명품클래식시리즈의 6번째 공연이 30() 저녁 730분 웅부홀에서 도이치 방송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으로 진행한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명품클래식시리즈는 3월부터 5월까지 모스크바 국립 볼쇼이극장 솔리스트 갈라 콘서트’, ‘플라멩코 후엔산타 라 모네타,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 DOU’, ‘지안 왕 & 김선욱 듀오’, ‘()음의 감동’, ‘도이치 방송 오케스트라 내한공연등으로 패키지할인은 가미한 수준 높은 공연을 마련했다.

  이번 선보이는 도이치 방송 오케스트라는 독일 서남부 독일교향악단을대표한 SWR방송교향악단과 SR방송교향악단이 합병, 창단된 115명의 단원으로 구성돼 있다. 자르브뤼켄과 카이저슬라우테른을 중심으로 독일 전역은물론 프랑스, 룩셈부르크, 이탈리아, 영국 등 전 유럽을 아우르며 활발한 활동하고 있는 오케스트라이다. 지난 2016년 단단하고 야무진 사운드와독일 특유의 여유로움으로 내한 공연 후 2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아와 독일 특유의 음악성을 선보인다.

  세계 유수의 관현악단 지휘로 실력을 인정받은 차세대를 이끌어갈 30대 중반의 젊은 핀란드 지휘자 피에타리 인키넨과 현존 최정상 바이올리니스트 바딤 레핀이 베토벤 에그몬트 서곡, Op.84’ ‘프로코피예프 바이올린 협주곡 제2번 사단조,Op.63’ ‘브람스 교향곡 제4번 마단조 Op.98연주로 독일 정통 오케스트라 공연의 진수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바딤 레핀은 러시아의 신동 바이올리니스트로 알려져 17살에 영국 퀸엘리자베스 콩쿠르에 우승해 러시아 바이올린의 자존심으로 프랑스에서 가장권위 있는 음악의 승리상을 수상하는 등 21세기의 하이페츠로 불리는 그의 명품 연주를 오케스트라의 협연으로 만날 수 있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관계자는 중소도시인 안동에서 광역시에도 접하기어려운 수준 높은 클래식 공연을 유치하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이를통해 경북 북부 지역민들까지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등 문화예술 커뮤니티센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도이치방송오케스트라 관람료는 R7만원. S5만원, A3만원으로 자세한 내용은 전화(840-3600)나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홈페이지(Http://art.andong.go.kr)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울산시 중구 8층짜리 공동주택 3층서 불...주민 13명 긴급 대피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연예/건강/문화/여행/스포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