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폐플리스틱 정제공장서 불...근로자1명 얼굴에 2도화상 입어

1억9000천만 원의 재산피해 발생...40여 분만에 진화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6/30 [10:00]

옥천군, 폐플리스틱 정제공장서 불...근로자1명 얼굴에 2도화상 입어

1억9000천만 원의 재산피해 발생...40여 분만에 진화

김가영 | 입력 : 2020/06/30 [10:00]

▲ 오늘(30일) 오전 2시경 충북 옥천군 폐플리스틱정제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옥천소방서  © 소방뉴스

 

 오늘(30일) 오전 2시경 충북 옥천군 청산면의 폐플라스틱 정제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근로자 A(57)씨가 얼굴에 2도 화상을 입어 대전 화상전문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불로 플라스틱 정제기계 배수배관, 전기모터 등이 불에 타 1억9000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진화대원 52명과 차량 14대를 투입해 40여 분만에 진화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폐플라스틱 정제기계를 시험가동 하던 중 폭발했다는 공장 근로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부여군 주택서 발생한 화재...주택용소방시설로 귀중한 생명 살려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