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방재난본부, 8월 말까지 3500여곳의 휴양시설 안전점검 실시

피난 방화시설·소방시설이 제대로 갖춰졌는지를 중점적으로 점검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7/27 [12:14]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8월 말까지 3500여곳의 휴양시설 안전점검 실시

피난 방화시설·소방시설이 제대로 갖춰졌는지를 중점적으로 점검

김가영 | 입력 : 2020/07/27 [12:14]

▲ 경기도청 전경  © 소방뉴스

 

경기도청은 오늘(27일) "올해 여름은 코로나19로 인해 휴가철 해외여행이 제한, 여행수요가 국내로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며 "도내 야영장 276곳을 비롯해 민박·펜션 등 소규모 숙박시설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8월 말까지 도내 야영장과 펜션 등 휴양시설 3500여곳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최근 용인시 물류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한 데다 휴가철 행락객들이 도내에 집중될 것으로 판단해 특단의 화재 예방대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점검 대상은 농어촌 민박업 3140곳, 글램핑 야영장 175곳, 카라반 야영장 101곳, 관광 펜션업 37곳, 한옥체험업 47곳 등 총 3530곳이다.

 

아울러 소규모 숙박시설에 대해선 소방안전 컨설팅과 안전교육도 병행한다. 소규모 숙박시설 안전관리 안내서도 배부할 계획이다. 특히 화재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피난 방화시설과 소방시설이 제대로 갖춰졌는지를 중점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일선소방서에선 소방특별조사요원이 야영장과 소규모 숙박시설 등의 전기, 가스, 소방등 안전시설 관리 상태를 살펴보고 화재위험 요인을 사전에 제거할 방침이다. 내구연한이 지난 소화기와 이상이 있는 단독경보형 감지기 등 소화시설 미승인용품은 소방서에서 처분키로 했다.

 

한편, 경기도에 따르면 이곳에서는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62건(펜션 55건·민박 7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 원인은 전기적 요인이 38.7%(24건)로 가장 많았고, 기계적 요인 25.8%(16건), 부주의 22.6%(14건) 등 순이었다. 이 기간에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총 8억8260여 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휴양시설 화재 예방대책을 추진하는 가운데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예방수칙은 철저히 준수할 것"이라며 "도민들이 안심하고 편안한 여름 휴가철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제주소방, 소방기술경연대회 개최...'속도방수 경기 실시'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