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한불·벤츠·기아·현대 자동차...총19개 차종 4725대 리콜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 신청

김진형 | 기사입력 2020/07/30 [10:01]

포드·한불·벤츠·기아·현대 자동차...총19개 차종 4725대 리콜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 신청

김진형 | 입력 : 2020/07/30 [10:01]

▲ (왼쪽부터) 포드 Mondeo, 푸조 508 .0 BlueHDi, 벤츠 A220 사진=국토교통부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한불모터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에서 수입 또는 제작·판매한 총 19개 차종 472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오늘(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포드 Mondeo2 150대에서는 파워스티어링(핸들을 돌리는 데 소모되는 힘을 줄여주는 장치) 모터 고정 볼트의 부식·파손으로 핸들이 잘 돌아가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21일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공식서비스 센터에서 개선된 부품으로 무상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푸조 508 2.0 BlueHDi 등 7개 차종 1313대는 엔진 전자제어장치(ECU)와 질소산화물 센서 간 통신 설정값 오류로 주행 중 간헐적 시동꺼짐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불모터스 공식 서비스센터에서는 이날부터 해당 차량에 대한 소프트웨어 무상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벤츠 A220 등 2개 차종 622대는 에어컨 배수 호스의 체결 불량으로 배출수가 차량의 실내 바닥으로 배출될 경우 전기부품과 합선돼 화재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았다.

 

▲ (왼쪽부터) 벤츠 AMG GT 63 4MATIC+, 기아 스팅어(CK), 현대 쏠라티 화물 밴 사진=국토교통부 

 

또한 벤츠 AMG GT 63 4MATIC+ 등 6개 차종 492대는 자동차안정성제어장치(ESP)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자동차진로에 따른 속도의 변화 등을 인지하지 못해 미끄러운 노면 등에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차량은 오는 8월 7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점검 후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기아 스팅어(CK) 등 2개 차종 126대는 전동식 파워스티어링(MDPS) 내부 부품인 볼스크류(다량의 볼이 삽입돼 핸들 방향 조절을 원활하게 도와주는 부품) 제조 공정 과정에서 볼이 정상에 비해 적게 들어가 주행 중 조향이 제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기아차, 현대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는 이날부터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한 부품 무상 교체를 실시한다.

현대 쏠라티 화물 밴 22대는 최고속도제한장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리콜 진행 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에 대한 무상 수리는 지난 29일부터 현대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진행 중이다.

결함시정 전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자동차관리법' 제31조의 2에 의거해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국토교통부, 자동차, 리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부평소방서, 소방챠량의 '골든타임'확보 위해 불법 주·정차 금지 당부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