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반도체 정비부품 제조 공장서 토사 매몰 사고 발생...3명 숨지고 1명 중상

집중 폭우로 인해 토사물이 흘러 덮쳐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8/03 [15:48]

평택 반도체 정비부품 제조 공장서 토사 매몰 사고 발생...3명 숨지고 1명 중상

집중 폭우로 인해 토사물이 흘러 덮쳐

김가영 | 입력 : 2020/08/03 [15:48]

▲ 오늘(3일)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학 반도체 정비부품 제조 공장에서 집중 폭우로 인한 토사물이 덮쳐 작업중이던 근로자 4명이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 소방뉴스

 

 오늘(3일) 중부지방에 집중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평택의 한 공장에 토사가 덮쳐 근로자 3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이날 오전 10시 49분께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한 반도체 장비부품 제조 공장에 집중 폭우로 인한 토사물이 흘러 덮치며 발생했다. 당시 이들은 공장 뒤편 천막 형태의 작업장에 있다가 갑자기 덮친 토사에 깔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사건 발생 1시간여만에 토사에 갇혀있던 4명을 구조했지만 이들 중 3명은 의식불명 상태로 현장에서 숨졌고, 나머지 1명은 다발성 골절 등 증상을 입었다.

 

소방 관계자는 "토사가 덮친 뒤 수 미터 높이로 쌓여 중장비 없이는 진입이 불가능해 구조 작업에 1시간이 넘게 걸렸다"며 "혹시 매몰된 근로자들이 더 있을지 몰라서 추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평택, 반도체, 토사, 매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서부소방서, 대형전광판 이용한 '주택용소방시설' 비대면 홍보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