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한시적 긴급복지지원제도 연말까지 연장

중위소득의 75% 이하, 재산 2억 원, 금융재산 500만 원 이하의 저소득 가구 기준

김진형 | 기사입력 2020/08/18 [21:25]

경산시, 한시적 긴급복지지원제도 연말까지 연장

중위소득의 75% 이하, 재산 2억 원, 금융재산 500만 원 이하의 저소득 가구 기준

김진형 | 입력 : 2020/08/18 [21:25]

 

 경산시는 오늘(18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를 위하여 한시적으로 확대 운영 중인 긴급복지지원제도를 더욱 완화해 연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긴급복지지원제도는 실직, 휴·폐업, 질병, 공과금 체납 등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에 처한 위기가정에 생계비와 의료비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다만, 기초생활보장급(생계급여), 의료급여법(의료급여) 등에 의한 지원을 받는 경우는 제외되며, 실업급여수당, 긴급 고용안정 지원금 사업과 중복지원은 받을 수 없다.

 

보건복지부의 추가적인 제도개선에 따라 변경된 긴급복지지원제도의 주 내용은 ▲보유 재산 기준을 1억 1800만 원에서 2억 원까지 확대 ▲금융 재산 산정시 생활준비금 공제비율을 65%에서 150%까지 확대 ▲동일한 위기사유인 경우 재지원 재한기간을 완화 ▲한시적 긴급복지지원제도 적용기한을 12월 31일로 연장 등이다.

 

대상은 기준 중위소득의 75%이하(4인 가구 기준 356만 원), 재산 2억 원, 금융재산 500만 원 이하의 저소득 가구이며 신청은 읍면동행정복지센터로 하면 된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긴급복지 지원제도를 알지 못하는 도움이 꼭 필요한 이웃에게 손길이 미치길 바라며, 힘들 때는 혼자서 고민하지 마시고 가까운 읍면동행정복지센터를 꼭 방문하여 위기상황에서 도움을 받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경산시, 긴급복지지원제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울산시 중구 8층짜리 공동주택 3층서 불...주민 13명 긴급 대피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