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소방서 119구급대원, 의료기관으로부터 감염병 사실 통보 제때 이뤄지지 않아...

감염병 사실 통보..."119구급대원과 군민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는데 중요"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8/27 [13:42]

영동소방서 119구급대원, 의료기관으로부터 감염병 사실 통보 제때 이뤄지지 않아...

감염병 사실 통보..."119구급대원과 군민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는데 중요"

김가영 | 입력 : 2020/08/27 [13:42]

 

 오늘(27일) 영동소방서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의심(확진)자가 이송(대응)업무를 전담하면서 관내 119구급대원이 많은 감염병 환자를 접하고 있으나, 의료기관으로부터 감염병 사실 통보가 제때 이뤄지지 않아 구급대원과 탑승자의 건강과 안전등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통보 방법으로는 전화(문자메시지), 서면(전자문서포함) 등 가장 신속하고 적합한 방법으로 진단된 사실로부터 즉시 이뤄져야 한다.

 

통보내용으로는 ▲119구급대가 이송한 감염병환자등의 개인정보 ▲감염병환자등의 감염병명과 발병일 ▲감염병의 주요 증상 ▲이송한 구급대원에 대한 감염관리 방법 등 안내사항 등이다.

 

한편,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제23조의 2항에 의하면 의료기관의 장은 구급대가 이송한 응급환자가 감염병환자, 감염병의사환자 또는 병원체보유자로 진단된 경우 그 사실을 소방청장 등에게 즉시 통보해야 하며 통보를 하지 아니하거나 거짓으로 통보한자는 2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다.

 

하지만, 제반 규정이 잘 지켜지지 않아 영동소방서는 오늘(27일) 119구급대원이 이송한 환자가 감염병 확진 판정을 받았는지 여부를 소방기관에 통보하도록 하는 의무규정을 안내 및 홍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영동소방서 관계자는 "의료기관의 신속한 감염병환자 사실 통보는 119구급대원과 군민 모두의 감염병 예방 등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는데 중요하다"며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영동소방서,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울산시 중구 8층짜리 공동주택 3층서 불...주민 13명 긴급 대피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