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피난시설 미흡한 도로터널 제연설비 의무화한다

-500m 이상 도로터널 피난ㆍ대피시설 한층 강화

윤영희 | 기사입력 2020/08/30 [15:33]

국토부, 피난시설 미흡한 도로터널 제연설비 의무화한다

-500m 이상 도로터널 피난ㆍ대피시설 한층 강화

윤영희 | 입력 : 2020/08/30 [15:33]

▲ 전북 천마터널 차량화재사고.   © 소방뉴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도로터널 방재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을 개정하고 8월 3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피난․대피시설이 미흡한 연장 500m 이상의 도로터널”에 제연설비 설치를 의무화하므로써 전국 도로터널의 안전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로터널 방재시설 강화는 지난 2월 17일 순천-완주 고속도로 사매2터널에서 발생한 다중 추돌사고 및 화재 발생을 계기로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경찰청, 소방청 등 관계기관과 민간전문가가 참여하여 조사한 원인분석 결과에 따른 개선과제의 일환이다.

 

제연설비란 화재 시 발생되는 유독가스 또는 열기류의 방향을 제어하거나 일정 구역에서 배기하여 대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시킬 수 있는 안전한 피난·대피환경을 제공하는 설비로서 국내에서는 대부분 제트팬을 사용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도로터널 방재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 개정을 통해 피난·대피시설이 미흡한 연장 500m 이상의 시공 또는 운영 중인 도로터널에는 의무적으로 제연설비를 설치토록 근거를 마련하였으며, 앞으로도 터널내부 화재사고에 대비한 방재시설을 강화할 계획이다.

 

▲ '터널 이용 시 교통안전수칙’과 ‘사고 시 행동수칙’. 사진제공=국토교통부  © 소방뉴스

 

또한, 도로 운전자를 위한 ‘터널 이용 시 교통안전수칙’과 ‘사고 시 행동수칙’을 마련하고 포스터, SNS와 유튜브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국민 홍보를 실시해 나갈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이번 지침개정이 잘 적용될 수 있도록 각 도로관리청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면서, 피난․대피환경이 미흡한 도로터널의 제연설비 의무 설치를 통해 터널화재 시 운전자들에게 신속하고 안전한 대피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국토교통부, 터널 교통안전수칙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천안남동소방서, 수능 대비 7개 시험장 소방안전점검 실시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