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선' ...진로 바뀌어도 우리나라 접근시 강도 '매우 강' 또는 '강'

7일 밤 9시께 강릉 북북동쪽 약 150km 부근 해상을 거쳐 빠져나갈 전망

박만철 | 기사입력 2020/09/05 [14:12]

태풍 '하이선' ...진로 바뀌어도 우리나라 접근시 강도 '매우 강' 또는 '강'

7일 밤 9시께 강릉 북북동쪽 약 150km 부근 해상을 거쳐 빠져나갈 전망

박만철 | 입력 : 2020/09/05 [14:12]

▲ 현재 북상중인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6일부터 전국이 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 소방뉴스

 

 오늘(5일) 기상청은 "태풍 동쪽 고기압이 북서진하며 접근하고 서쪽의 선선건조한 공기가 영향을 끼치며 하이선이 동쪽으로 더 이동할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이 때문에 하이선은 오는 7일 동해안을 스쳐 북진할 가능성이 현재 시점에서는 가장 크다"고 밝혔다.

 

다만, 동쪽으로 진로가 바뀌더라도 우리나라에 접근할 때의 강도는 '매우 강' 또는 '강'으로 전국이 영향권에 들 예정이다.

 

일본을 휘몰아올 때 일본 열도를 거칠 경우 경로나 강도에 있어 추가 변화 가능성이 상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이선은 오는 7일 오전 9시께 부산 남남동쪽 약 160km 부근 해상에 도착, 같은날 밤 9시께 강릉 북북동쪽 약 150km 부근 해상을 거쳐 빠져나갈 전망이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기준 하이선은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510km 31도 고수온역에서 매우 강하게 계속 발달하며 북북서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박만철, 기상청, 태풍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서부소방서, 대형전광판 이용한 '주택용소방시설' 비대면 홍보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