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등 22개 민·관·학 기관...24일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 온라인 공청회 진행

2023년까지 65세 이상 고령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이하로 감축하는 것이 목표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9/23 [18:26]

경찰청 등 22개 민·관·학 기관...24일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 온라인 공청회 진행

2023년까지 65세 이상 고령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이하로 감축하는 것이 목표

김가영 | 입력 : 2020/09/23 [18:26]

▲ 내일(24일) 진행되는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 온라인 공청회 포스터 . (손해보험협회 제공)  © 소방뉴스

 

 경찰청과 국회교통안전포럼, 손해보험협회 등 22개 민·관·학 기관이 오는 24일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 온라인 공청회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안은 작년 7월 노인 교통안전을 위한 종합적 대책 마련을 위해 발족한 '고령운전자 안전대책 협의회'의 22개 기관의 참여를 바탕으로 마련됐다.

 

이번 공청회는 정부와 연구기관, 관련 단체가 합동으로 마련한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안'의 내용과 시사점 등을 논의하고 보완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종합계획서에는 오는 2023년까지 65세 이상 고령 교통사고 사망자를 절반 이하로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주요 대과제로 △고령 운전자 안전운전 지원 △고령 보행자 보행 안전확보 △고령자 교통복지 기반 구축 등을 설정하고, 32개의 세부과제를 구성했다. 각 새부과제 추진을 위해 대과제에 대한 관리 부처를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경찰청이 관리하는 '고령 운전자 안전운전 지원' 분야는 △조건부 운전면허 제도 도입 △조건부 면허 세부 조건 마련을 위한 운전 적합성 평가 기술개발 △온라인 플랫폼 및 치매안심센터를 활용한 안전교육 △노면표시 시인성 확보 등 15개 과제를 구성했다.

 

국토교통부가 관리하는 '고령 운전자 안전운전 지원' 분야는 △공공형 택시 △저상버스 △현대차 '셔클서비스' 등 8개 과제를 구성했다.

 

행정안전부가 관리하는 '고령 보형자 보행 안전확보' 분야는 △노인 보호구역 확대 등 실버존 관리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 지역 관리 강화 △보행 신호 자동연장 시스템 도입 등 9개 과제를 설정했다.

 

이번 공청회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실기되며, 참여 인원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 녹화 등을 병행해 진행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손해보험협회, 노인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부평소방서, 소방챠량의 '골든타임'확보 위해 불법 주·정차 금지 당부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