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코나 전기차 16일부터 리콜...배터리 이상 징후 시 배터리 즉각 교체

배터리 이상이 없어도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업데이트

김진형 | 기사입력 2020/10/08 [17:21]

현대자동차 코나 전기차 16일부터 리콜...배터리 이상 징후 시 배터리 즉각 교체

배터리 이상이 없어도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업데이트

김진형 | 입력 : 2020/10/08 [17:21]

 

 오늘(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가 제작·판매한 코나 전기차(OS EV)에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차량 충전 완료 후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면서 오는 16일부터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이는 현대차의 자발적인 리콜 조치로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유력하게 추정한 화재 원인을 시정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리콜 시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한 후 과도한 셀간 전압 편차나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배터리를 즉각 교체할 예정이다.

 

배터리 이상이 없어도 BMS를 업데이트한다. 이에 따라 BMS의 상시 모니터링 과정에서 추가 이상 변화가 감지되면 충전 중지와 함께 시동이 걸리지 않도록 제한함과 동시에 경고 메시지를 소비자 및 현대차의 긴급출동서비스 콜센터에 자동으로 전달돼 화재 발생 가능성이 최소화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와 자동차안전연구원은 "현대차의 자발적 리콜과 별개로 화재 재현시험 등 현재 진행 중인 결함조사를 통해 제작사가 제시한 결함 원인과 리콜계획의 적정성을 검증해서 필요한 경우 보완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진형, 전기차, 배터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부평소방서, 소방챠량의 '골든타임'확보 위해 불법 주·정차 금지 당부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