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부모가정 7세 소녀 대학 입학까지 12년간 후원하며 '자신과의 약속' 지킨 소방관

'양승준 구조대장'...사랑과 나눔 실천하기 위해 장기기증 서약까지 마쳐

김가영 | 기사입력 2020/11/05 [21:30]

한부모가정 7세 소녀 대학 입학까지 12년간 후원하며 '자신과의 약속' 지킨 소방관

'양승준 구조대장'...사랑과 나눔 실천하기 위해 장기기증 서약까지 마쳐

김가영 | 입력 : 2020/11/05 [21:30]

▲ 하남소방서 양승준 구조대장  © 소방뉴스

 

"사람을 살려내야 하는 게 우리의 숙명 아니겠습니까! 지금껏 그랬듯 퇴직까지 남은 기간 동안에도 한결같은 신념으로 살아갈 겁니다"

 

 한부모가정 7세 소녀를 대학 입학까지 곁에서 후원하며 12년 전 약속을 지킨 소방공무원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경기 하남소방서 양승춘(56·소방경) 구조대장으로 1995년 상품백화점 붕괴 현자으 2008년 이천 냉동창고 화재 현장, 2011년 일본 대지진 현장 등 국내외 대형 재난 현장에서 활약한 베테랑 구조대원으로 현장에서 수많은 생명을 구하면서 각종 봉사와 후원 등에도 관심이 많았다.

 

지난 2008년 텔레비전에서 한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시청하던 양 대장의 눈에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와 단 둘이 어렵게 살아가던 일곱 살 어린소녀의 딱한 사연을 들은 양 대장은 당시 초등학교 1학년이던 자신의 둘째딸보다 한 살 어렸던 소년을 도와줘야겠다는 생각으로 방송국에 전화해 소녀 어머니의 계좌번호를 받았고, 그렇게 강화도 소녀와 인연을 맺었다.

 

양 대장은 그로부터 매월 급여의 일부를 떼어내 소녀에게 전달하는 일을 뺴놓지 않았고, 성과금을 탈 때면 돈을 더 얹어 보내기도 했다.

 

몇 년이 지나고 소녀의 엄마로부터 지금까지 후원으로 충분하다는 말을 들었지만, 소녀가 대학에 갈 때까지 후원하겠다고 한 자신과의 약속을 떠올리며 후원을 이어갔다.

 

그는 입학 축하금 송금을 끝으로 마침내 12년 전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냈으며, 소녀와 그의 엄마는 양 대장에게 작은 선물을 보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양 대장은 소녀 말고도 먼저 세상을 떠난 직원의 어린 자녀 2명에게도 약 3년간 남몰래 매달 후원금을 전달했다.

 

퇴직까지 4년여 남은 양대장은 기간 동안 또 다른 사랑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서 진작에 장기기증 서약도 마쳤다.

 

양대장은 "그 아이는 제겐 막내딸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자신이 원하는 꿈을 이룬 아이가 대견할 따름입니다"며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에게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소방관이 되고 싶습니다"라고 작은 바램을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하남소방서, 소방관, 후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천안남동소방서, 수능 대비 7개 시험장 소방안전점검 실시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