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대문구 1층 짜리 여관서 불...시각장애인 전신화상 입고 숨져

1층에 방 10개 갖춘 규모로 스프링클러 설치되지 않아

김가영 | 기사입력 2020/12/18 [19:39]

서울 동대문구 1층 짜리 여관서 불...시각장애인 전신화상 입고 숨져

1층에 방 10개 갖춘 규모로 스프링클러 설치되지 않아

김가영 | 입력 : 2020/12/18 [19:39]

▲ 18일 오후 3시 51분께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의 1층 짜리 여관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2시간여 만에 진화됐지만, 여관 내에 있던 시각장애인 A씨가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전신화상을 입은 채 숨졌다. 이미지=연합뉴스  © 소방뉴스

 

 오늘(18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의 1층 짜리 여관에서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차량 28대와 소방관 112명을 투입해 오후 6시께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다.

 

소방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오후 3시 51분께 여관에서 불이 나 여관 내부와 인접한 음식점을 태우고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여관 내에 있던 5명은 스스로 대피했으나 50대 시각장애인 A씨는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전신화상을 입은 채 여관방 내 화장실에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A씨는 여관에서 4년째 장기투숙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나기 전 여관 주인이 누군가와 크게 싸우는 소리가 들렸다는 인근 주민들의 진술등을 토대로 방화 가능성도 염두해 두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해당 여관은 1층에 방 10개를 갖춘 규모로, 스프링클러는 설치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동대문, 화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대구 서문시장 2지구서 불...인명피해 없이 10여분 만에 진화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