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소방서, 소방차 출동 '골든타임' 확보 위해 차고지 출발 훈련 실시

'7분 이내 현장도착율' 37.5%→41.9%로 헤마다 개선돼

김진형 | 기사입력 2021/01/13 [19:58]

부안소방서, 소방차 출동 '골든타임' 확보 위해 차고지 출발 훈련 실시

'7분 이내 현장도착율' 37.5%→41.9%로 헤마다 개선돼

김진형 | 입력 : 2021/01/13 [19:58]

 

 부안소방서(서장 구창덕)는 소방차 출동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차고지 출발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차고지 탈출 훈련은 소방출동로 개선계획과 병행하여 추진되었으며, 부안소방서는 그 외에도 다양한 방면으로 골든타임 확보에 힘쓰고 있다. 그 결과 '7분 이내 현장도착율'이 2019년(37.5%)과 대비해 2020년(41.9%) 향상돼 해마다 개선되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

 

화재발생 골든타임으로 불리는 '7분'은 일반적으로 화재가 최성기 도달하는 시간으로, 소방청 이하 전국 소방관서는 화재 확대 및 대형재난 방지를 목표로 '9분 이내 현장도착'을 위해 전국적으로 힘쓰고 있다.

 

구창덕 부안소방서장은 "화재·구조·구급 현장에서의 최우선 과재는 골든타임 내 소방력의 신속한 초기대응"이라며 "관내 긴급출동 장애사항 개선과 한발 앞선 소방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진형, 부안소방서, 골든타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부안소방서, 매월 둘째주 수요일 '전통시장 점포 점검의 날'로 지정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