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정선군 북평면서 발생한 산불...3시간 만에 진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지 위한 철책 작업 과정에서 불꽃 튀어 산불 발생

김진형 | 기사입력 2021/02/05 [19:14]

강원 정선군 북평면서 발생한 산불...3시간 만에 진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지 위한 철책 작업 과정에서 불꽃 튀어 산불 발생

김진형 | 입력 : 2021/02/05 [19:14]

 

▲ 5일 강원 정선군 북평면 장열리에서 발생한 산불로 헬기 12대와 진화인력 156명, 진화차 14대를 투입해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 소방뉴스

 

오늘(5일) 오후 2시 19분께 강원 정선군 북평면 장열리에서 난 산불이 3시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1ha(1만㎡) 미만의 국유림이 탄 것으로 추정됐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산림당국은 소방, 경찰 등과 함께 진화헬기 12대와 진화인력 156명, 진화차 14대를 투입해 5시 20분께 큰 불길을 잡고 남을 불씨를 끄고 있다.

 

불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지를 위한 철책 작업 과정에서 불꽃이 튀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림당국은 정확한 원인과 피해면적을 조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진형, 강원도, 산불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공단소방서, ‘남촌초등학교’ 불나면 대피먼저 등 소방안전교육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