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자갈치 위판장 인근, 정박 중이던 어선 선미 기관실서 불

인명피해와 해양오염 피해 없어

김진형 | 기사입력 2021/02/17 [22:37]

부산 자갈치 위판장 인근, 정박 중이던 어선 선미 기관실서 불

인명피해와 해양오염 피해 없어

김진형 | 입력 : 2021/02/17 [22:37]

▲ 17일 오후 1시 25분께 부산 중구 자갈치 위판장 인근에 정박 중이던 기선권현망 어선 A호(30t)의 선미 기관실에서 불이 났다. 사진=부산해경 제공  © 소방뉴스

 

 오늘(17일) 오후 1시 25분께 부산 중구 자갈치 위판장 인근에 정박 중이던 기선권현망 어선 A호(30t)의 선미 기관실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나자 부산해경·부산소방은 합동으로 진화를 펼쳤다.

 

이 불은 선박 내부를 태워 200만 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25분여 만에 진화됐으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부산해경은 해양오염 피해는 없었다고 전했다.

 

부산해경과 소방당국은 A호의 배전반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진형, 부산해경, 화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항고속도로 달리던 4.5톤 화물차 엔진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 발생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