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 문묘 동삼문 지붕에 9t짜리 사다리차 떨어져

김가영 | 기사입력 2021/03/08 [20:24]

성균관 문묘 동삼문 지붕에 9t짜리 사다리차 떨어져

김가영 | 입력 : 2021/03/08 [20:24]

▲ 성균관 문묘 동삼문(東三門) 지붕에 9t짜리 사다리차가 떨어져 동삼문 지붕 가로 6.5m·세로 4.7m가 훼손됐다. 사진=연합뉴스     ©소방뉴스

 

 오늘(8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1분쯤 서울 성균관 문묘 동삼문(東三門) 지붕에 9t짜리 사다리차가 떨어져 동삼문 지붕 가로 6.5m·세로 4.7m가 훼손됐다.

 

이 사고는 천연기념물 제59호 문묘 은행나무 가지치기 작업을 위해 9t짜리 사다리차를 크레인으로 옮기다 크레인 줄이 끊어지면서 발생했다.

 

문화재청은 "공사 내역에는 크레인을 사용하게 돼 있으나 문화재 수리업체가 안전관리를 제대로 했는지 따져보고, 부실 공사가 확인되면 행정처분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종로구는 해마다 3월쯤 문묘 주변 가자치기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사다리차가 문묘의 좁은 문으로 들어갈 수 없어 크레인으로 사다리차를 들어 담장 너머로 옮긴 후 작업을 해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문화재청, 문화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공단소방서, ‘남촌초등학교’ 불나면 대피먼저 등 소방안전교육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