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해대교 화재 순직...평택에 '소방관 이병곤 길' 명예도로명 부여

김가영 | 기사입력 2021/12/03 [10:02]

서해대교 화재 순직...평택에 '소방관 이병곤 길' 명예도로명 부여

김가영 | 입력 : 2021/12/03 [10:02]

▲ 12월 3일 명예도로명 '소방관 이병곤 길'로 지정된 평택항 국제터미널 입구(평택항만길78)에서 만호사거리(평택항만길1)까지 750m 구간. 지도=소방청 제공  © 소방뉴스

 

 소방청(청장 신열우)과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오늘(3일) 서해대교가 정면에 보이는 평택한 국제터미널 입구(평택항만길78)에서 만호사거리(평택항만길1)까지 750m 구간이 '소방관 이병곤 길'로 지정되었다고 밝혔다.

 

1990년 소방관으로 임용된 故이병곤 소방령은 2015년 12월 3일 평택소방서 포승119안전센터장으로 근무할 당시, 서해대교 주탑 현수케이블 화재 현장에 출동하여 화재진압 중 끊어진 케이블로 인해 순직하였다.

 

소방청은 故이병곤 소방령의 헌식을 기리기 위하여 명예도로명 지정을 평택시에 요청하였고 평택시는 지정 절차를 거쳐 제복공무원(경찰, 소방, 교정)으로는 전국 최초로 명예도로명 '소방관 이병곤 길'을 지정하였다.

 

명예도로명은 지자체에서 도로명주소법에 따라 전부 또는 일부 도로구간에 대하여 사회헌신도 및 공익성 등을 고려해 지정하며, 실제 도로명주소로는 사용되지 않는다.

 

'소방관 이병곤 길' 명예도로명 지정 기념식에는 최병일 소방청 차장, 정잔선 팽택시장, 유가족 및 동료소방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택항에서 기념식이 개최되었다.

 

소방청 최병일 차장은 "명예도로명 지정을 적극 지지하고 협조해 주신 평택시장 및 평택시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소방관 이병곤 길'이 전국 소방가족 모두에게 긍지와 사명감을 일깨우고 안전한 임무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하는 장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장전 평택시장은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더욱 존중하고 숭고한 정신을 가리도록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순직 6주기인 12월 3일 지정된 명예도로명은 2026년 12월 2일까지 5년간 사용되고 연장도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소방청, 소방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많이 본 기사
소방/안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