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휴가 중인 대구 119상황요원이 상가 간판에 난 불 껐다

▸ 대구 119종합상황실 정명숙 소방위...27년차 베테랑 소방관
▸ 몸이 불편한 부모님과 병원 다녀오다 화재 발견하고 소화기로 진화

윤영희 | 기사입력 2021/12/13 [15:15]

휴가 중인 대구 119상황요원이 상가 간판에 난 불 껐다

▸ 대구 119종합상황실 정명숙 소방위...27년차 베테랑 소방관
▸ 몸이 불편한 부모님과 병원 다녀오다 화재 발견하고 소화기로 진화

윤영희 | 입력 : 2021/12/13 [15:15]

▲ 휴가중인 119상황요원이 간판화재를 목격하고 시속한 대응으로 화잴르 진아했다. 사진+대구소방안전본부  © 소방뉴스

 

휴가 중인 대구의 한 소방관이 상가 간판에서 시작되는 불을 발견하고 초기에 진화했다.

 

대구소방에 따르면 지난 11일 18시께 중구 동문동 상가에 설치된 돌출형 원형 간판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휴가 중 몸이 불편한 부모님을 모시고 병원을 다녀오던 정명숙 소방위가 때마침 화재를 발견했다.

 

정 소방위는 신속하게 주변 점포로 들어가 소화기를 빌려 간판에 난 불을 껐다. 침착하고 신속한 대응 덕에 다친 사람 없이 자칫 커질 뻔한 피해를 막았다.

 

정 소방위는 1995년에 임용해 현재 119종합상황실에 근무하며 재난현장 상황 관제를 맡고 있는 베테랑 소방관이다.

 

정명숙 소방위는 “몸이 불편한 부모님과 함께였지만 몸이 먼저 반응을 했다”면서 “앞으로도 시민이 안전하게 일상을 보낼 수 있도록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많이 본 기사
소방/안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