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30일 항공안전세미나 개최…신항행서비스 정책방향 모색

13명 전문가 분야별 주제발표…항행안전종합평가 기관․종사자 시상도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11/30 [04:08]

국토부, 30일 항공안전세미나 개최…신항행서비스 정책방향 모색

13명 전문가 분야별 주제발표…항행안전종합평가 기관․종사자 시상도

소방뉴스 | 입력 : 2018/11/30 [04:08]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1월 30일(금), 김포국제공항 인근 메이필드 호텔에서 김정렬 제2차관, 학회, 연구기관, 항공업계 등 각계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제20회 항공안전세미나」행사를 개최한다.

▲ 항공안전세미나 포스터     ©소방뉴스

「항공안전세미나는」 1999년 처음 열린 후 지금까지 20년 동안 이어져 오는 항공교통 분야의 전통 있는 행사로서, 우리나라 항공산업을 뒷받침하는 항공교통체계 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다.

올해는 국내외 관련 전문가 약 300명 이상이 참석하며, 「항공교통여건 변화와 新항행서비스 정책방향」을 주제로 해외전문가 2명을 포함한 13명의 전문가들이 분야별 주제발표를 한 뒤 질의와 토론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항공항행분야는 크게 증가하는 항공교통량과 첨단기술의 발달로 인한 세계화에 발맞추어, 첨단항행체계 구축 등 우리나라 항공교통 혁신과제와 미래 발전방향에 대하여 열띤 토론이 예상된다.

아울러, 이번 세미나에서는 항공교통 및 항행서비스 분야에서 항공안전 및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현장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해온 정부·위탁기관 및 항공관제관련 종사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2018년도 항행안전종합평가」 결과를 토대로 대내외 전문가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정된 우수 관제기관, 관제사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 기관표창: 최우수기관1, 우수기관2, 종사자표창 : 공항관제1, 레이더관제1, 관제행정1, 항공안전지원1

국토교통부 김정렬 2차관은 “항공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현장 곳곳에서 “국민이 안심하고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는 항공안전체계가 촘촘하게 구축되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토론회/교육/행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