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충북 지역 화학사고 예방·대응 역량 커진다

정부, 지자체 합동으로 '충주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신설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12/01 [01:22]

강원·충북 지역 화학사고 예방·대응 역량 커진다

정부, 지자체 합동으로 '충주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신설

소방뉴스 | 입력 : 2018/12/01 [01:22]

정부는 효과적인 화학사고 예방과 신속한 대응을 위한 충주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를 충북 충주시 호암동 충주 종합운동장내에 설치하고, 1130일 개소식을 가지고 출범했다.

 

▲ 11월30일 개소식을 가진 '충주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 소방뉴스

 

개소식에는 이종배 국회의원(충북 충주)비롯해 조길형 충주시장 등 지자체와 김홍필 중앙119구조본부장 등 관계부처 및 지역 업계와 주민 등이 참석했다.

 

충주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는 강원과 충북 지역의 화학사고 예방 및 대응을 담당하는 범정부 협업조직으로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소방청, 충청북도 및 충주시 등에서 각각 전담인력을 파견하여 57, 5개 팀으로 구성운영된다

 

충주 화학재난합동방제센터는 평소에는 사고 예방을 위해 취급업체의 합동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각 부처별 소관법령에 따라 사업장 안전관리 임무와 사고대비 관계부처 합동훈련을 실시한다.

 

      또한 화학사고 시에는 관계기관간 즉각 사고 상황을 공유하고, 화학물질독성정보 확인, 피해범위 예측 등 유기적인협업을 통해 화학사고에 대한 전문적효과적인 대응과 복구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합동방재센터는 부처별 화학사고 예방대응 기능을 신속하게 집결하여 공동 대응하기 위해 전국 6개주요 산단 지역(서산익산시흥울산여수)에 설치됐다.

 

       환경부에 의하면 합동방재센터는 201312월 구미에서 첫 번째 센터가 개소된 이래, 관계기관 합동지도점검 총 992화학사고  대응 합동훈련 총 507회를 실시하여 지역 화학사고의 효과적 예방 및 대응에 기여했다

   

      부처별로 관리하던 사업장 지도점검을 합동으로 실시하여 안전은 담보하면서도 기업부담을 최소화하고, 관 합동 대피  훈련 등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안전관리 강화 및 불안 해소에도 도움을 줬다.

 

       그간 강원충북지역은 약 1,700여개 화학물질 취급업체가 입주하여 국내 화학물질 유통량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화학재난 대응   전문기관이  없고,   기존 센터와도   멀리  떨어져  있어  신속하고 전문적인  사고 초동대응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충주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개소로 효율적인 사업장 안전관리와 신속한 관계부처 합동대응이 가능하게 됐다라며강원충북 지역의 화학 안전수준이 한층 향상되고 지역주민들도 보다 안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