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 구간 12일 오후 6시 확장 개통

- 총 길이 55km, 기존 4차로→6차로 확장 개통 - 접근성·교통안전성 대폭 향상…연간 460억 원 물류비용 절감 기대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12/12 [07:50]

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 구간 12일 오후 6시 확장 개통

- 총 길이 55km, 기존 4차로→6차로 확장 개통 - 접근성·교통안전성 대폭 향상…연간 460억 원 물류비용 절감 기대

소방뉴스 | 입력 : 2018/12/12 [07:50]

 

경부고속도로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에서 경북 영천시를 잇는 언양 ~영천 구간(55km)이 확장 개통되었다.

▲ 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구간이 12일 18시에 확장개통된다.     © 소방뉴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69년 12월에 개통하여 50년 가까이 사용한 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 구간이 7년간의 공사 끝에 오는 12일 18시에 확장(4→6차로)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통으로 이 구간의 통행속도는 27km/h(68→95km/h) 빨라지고, 통행시간은 15분(50→35분) 단축되어 울산, 경주, 영천시 등 주변지역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된다.

《 물류비용 절감과 관광 등 지역경제 활성화 》

이번 확장 구간은 전국에서 화물차의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역으로 교통흐름이 원활해 져 연간 약 460억 원의 물류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산업도시 울산(울주군)과 천년고도 경주를 경유하여 영천시를 잇는 노선으로 교통이 더욱 편리해 짐에 따라 주변 관광명소로*의 접근성이 좋아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울산 간절곶, 경주 보문 관광단지, 영남알프스, 영천 보현산 천문대 등

《 더 안전하고 편리한 고속도로 》

그동안 대구와 부산 사이에 유일하게 4차로로 병목구간이었던 이 지역이 왕복 6차로로 확장되고 굽은 도로의 선형이 개선되면서 교통정체가 완화되고, 안전한 고속도로로 거듭나게 되었다.

또한, 주차공간이 부족해 항상 붐볐던 언양휴게소(부산방향)를 크게 넓히고, 졸음쉼터도 4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도로이용객의 휴식공간과 편의를 제공하게 되었다. 

아울러, 고속도로 교통사고 발생 시 사고현장 영상을 전방의 도로전광표지(VMS)에 표출하고, CCTV가 자동으로 전환되는 교통관리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최신의 정보통신기술(ITS)을 접목한 안전한 고속도로를 구축하였다.

국토교통부 백승근 도로국장은 “공사 기간 동안 여러 모로 불편을 감수해 주신 지역주민 여러분 덕분에 성공적으로 개통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교통정체 해소 등을 위해 기존 도로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간선도로망을 확충하여> 더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정치/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