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의 혁신 공무원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유는?

행정안전부, 지방행정 혁신을 위한 '정부혁신 열린 토론회' 개최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12/14 [06:50]

전국의 혁신 공무원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유는?

행정안전부, 지방행정 혁신을 위한 '정부혁신 열린 토론회' 개최

소방뉴스 | 입력 : 2018/12/14 [06:50]

▲ 행정안전부     © 소방뉴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현장중심의 지방행정혁신을 위해 ‘대전 근현대사 전시관’(구 충남도청)에서 시·도 공무원 85여명이 참여하는 ‘정부혁신 열린 토론회’를 13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신규 공무원(12월5일), 우수혁신 사례 담당자(12월12일)토론회에 이어 세 번째로 열렸으며, 2018년 지방행정혁신 성과를 공유하고 주민이 체감하는 지방행정 혁신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마련되었다.

 

특히, 주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쓰레기, 주차문제 등 주민 생활형 과제 해결을 위해 환경·건축 등 지방행정 일선에서 대민 접점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6급 이하 공무원과 각 자치단체에서 혁신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 등 총85명이 참석해 뜻깊은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토론은 “칸막이를 넘어서는 협업 활성화”, “선제적 적극행정 구현을 위한 과제”, “민원행정·주민편의 향상 방안”, “자발적·상향식 혁신을 위한 쓴소리” 등 4가지 주제로 열렸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현장 공무원의 의견을 듣고, 지방행정혁신을실현할 구체적인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기존 토론회와 달리, 참석자들로부터 참여하고 싶은 토론 주제를 사전에 조사하여 조를 배정하고, 토론 참석자들이 우수 아이디어를 선정하게 하는 등 참석자가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상향식으로 진행됐다.

 

구체적으로는 먼저, ‘월드카페’를 통해 그룹별로 토론 주제를 이해하고, 5명으로 구성된 조 단위로 아이디어를 구체화 한 후, 참석자 개인별로 ‘도트보팅’을 통해 우수 아이디어 1팀을 선정했다.

※ 월드카페(World Cafe) : 사람들이 카페와 유사한 공간에서 하는 집단토론으로, 각 라운드별로 일정시간 동안 토론이 진행되고,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다른 주제의 그룹으로 이동하는 토론 과정을 의미한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정부혁신 열린 토론회’에서 발굴된 의제들 가운데 ‘19년도 정부혁신 의제 및 과제를 선정하여 각 기관별로 추진할 수 있도록 안내함으로써 지방분권형 정부혁신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이번 토론회는 주민과 함께 호흡하는 현장 공무원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며,“제시된 의견들을 바탕으로 내년에도 주민이 체감하는 지방행정혁신을 확산하는데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토론회/교육/행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