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식물원, 12.24(월)부터 온실~정원 '윈터가든' 운영

- '윈터가든' 2월 말까지 운영… 온실 내부 전시, 야외 빛 정원 선보여 - 10월 임시 개방 후 97만명 다녀가… 동절기 온실 1시간 단축 운영 중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12/23 [19:56]

서울식물원, 12.24(월)부터 온실~정원 '윈터가든' 운영

- '윈터가든' 2월 말까지 운영… 온실 내부 전시, 야외 빛 정원 선보여 - 10월 임시 개방 후 97만명 다녀가… 동절기 온실 1시간 단축 운영 중

소방뉴스 | 입력 : 2018/12/23 [19:56]

서울시는 12.24(월)부터 서울식물원 식물문화센터(온실)와 열린숲, 호수원을 중심으로 '2018 서울식물원 윈터가든'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 온실내부     © 소방뉴스

 

'2018 서울식물원 윈터가든'은 온실을 비롯한 식물문화센터 내부 전시와 야외 빛 정원으로 구성되며, '18년 12월 말부터 '19년 2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 온실 대형트리     © 소방뉴스

 

먼저 서울식물원의 랜드마크인 온실 안에는 7m 대형 트리와 오렌지․자몽을 활용한 시트러스트리가 전시된다. 그 밖에도 크리스마스 모자를 쓴 변경주 선인장, 성탄을 맞은 정원사의 방 등 다채로운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식물문화센터 1층 프로젝트홀에는 자원봉사자 40여 명이 손수 만든 대형 크리스마스 리스 포토존과 소원을 이뤄주는 자작나무 위시트리를 전시 중이다.

 

▲ 열린숲 실버트리   © 소방뉴스

 

포토존과 위시트리는 1월 말까지 운영될 예정이며, 식물문화센터 운영시간(09~16시) 내 프로젝트홀 입구에서 위시카드를 배부받아 작성할 수 있다. 

 

▲ 온실입구 트리    © 소방뉴스

 

야외에서는 18~22시 식물문화센터(온실) 입구부터 시작해 호수원, 열린숲 등 식물원 곳곳에서 '빛 정원'을 만나볼 수 있다.

 

빛 정원은 ▴온실 입구 12m 높이 '대형 빛 트리' ▴호수원 '무지개파노라마'와 '윈터 포레스트', '아모리갈롱 빛 터널' ▴열린숲 진입광장 '체리로드'와 'LED 실버트리' 등으로 운영된다. 

 

▲ 아모리갈롱의 빛 터널     © 소방뉴스

 

특히 12.27(목)까지 정원디자이너 아모리갈롱의 빛 터널에서는 '19년 1.1(화)부터 LED빔으로 시민들의 새해 소망을 바닥에 비춰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울식물원 페이스북(www.facebook.com/seoulbotanicpark) 페이지에 접속해 댓글로 새해 소망을 작성하면 응모할 수 있으며, '19년 2월까지 비출 예정이다.

 

크리스마스 당일인 12.25(화) 15시와 17시에는 보타닉홀(식물문화센터 2층)에서 서울아티스틱 오케스트라의 '슬리퍼 음악회'가 열린다.

 

'슬리퍼 음악회'는 어렵고 멀게 느껴지는 클래식을 슬리퍼를 신고 나와 들을 수 있을 만큼 쉬운 해설과 편안한 분위기로 선보이는 공연으로, 이날 공연에서는 렛잇고(Let it go, 영화 '겨울왕국' OST 중), 넬라판타지아(Nella Fantasia , 영화 '미션' OST 중), 징글벨(Jingle Bells) 등 친근한 곡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서울식물원은 지난 10.11(목) 임시 개방 이후 12.16(일)까지 97만명이 다녀갔다. 시범 운영기간 동안 식물의 안정적인 활착을 돕고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해 시설 및 운영 상 보완점을 개선, '19년 5월 정식 개원할 계획이다.

 

임시 개방 기간 동안에는 무료로 운영 중이며, 동절기(12월~2월)에는 온실 입장 마감시간을 1시간 단축해 운영(평상 시 09~18시→ 동절기 09~17시)하고 있다. 

 

이원영 서울식물원장은 "올겨울 식물원에서 싱그럽고 따스한 연말 분위기를 느끼실 수 있도록 특별한 전시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계절마다 색다른 경험을 하실 수 있는 다양한 식물 전시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