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상 최대 폭염 속 에너지 절약 409개 점포 ‘착한가게’ 선정

- 전년 대비 여름철 5%이상 전기 절약한 409개 점포 ‘에너지를 아끼는 착한가게’ 선정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12/23 [20:15]

서울시, 사상 최대 폭염 속 에너지 절약 409개 점포 ‘착한가게’ 선정

- 전년 대비 여름철 5%이상 전기 절약한 409개 점포 ‘에너지를 아끼는 착한가게’ 선정

소방뉴스 | 입력 : 2018/12/23 [20:15]

서울시가 ‘찾아가는 에너지컨설팅’을 받은 중·소상공인 사업장 가운데 전년 대비 5% 이상 전기를 절약한 점포에 대해 ‘에너지를 아끼는 착한가게’(이하 착한가게)로 선정하였다. 올해 에너지컨설팅을 받은 사업장 1,500개소 중 27.3%인 409개 점포가 착한가게로 선정돼 명판을 받았다.

 

▲ 에너지를 아끼는 착한가게     © 소방뉴스

 

소상공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일반용 전력(갑) 저압전력’의 전력요금 단가는 봄·가을철에는 65.2원/kWh이지만 여름철에는 105.7원/kWh로 가장 높아 에어컨을 많이 사용하는 소상공인들의 전기요금 부담이 크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에너지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에너지컨설팅을 받은 소상공인이 전년 대비 여름철 전기사용량을 5%이상 절약하면 ‘에너지를 아끼는 착한가게’로 선정해 명판을 부착하고 있다. 또한, 2년 연속으로 5%이상 전기를 줄이면 착한가게 지정서를 제공한다.

 

지난해 착한가게로 선정된 635개 점포 중 2년 연속 여름철 5%이상 전기를 절약한 142개 사업장에 착한가게 지정서를 제공하였다. 이들은 총 145,641kWh(약 1,500만원)*의 전기를 절약하였다. 

 

올해 선정된 착한가게는 지난여름 기록적인 폭염에도 불구하고 6~8월까지 3개월간 309,989kWh의 전기를 절감하였다. 이는 같은 기간 서울시 내 1,121가구에서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전기요금으로 환산시 약 3,300만원에 달한다. (‘18년 6~8월 서울시내 가구당 월평균 사용량 276.4kWh 기준, 한국전력공사)

 

여기에 2년 연속 5% 이상 전기를 줄여 지정서를 받은 착한가게 사업장의 전기 절감량 145,641kWh를 더하면 모두 551개 점포에서 총 455,630kWh를 절약해 전기요금 약 4천8백만원을 절약한 효과를 거두었다.

 

                                                                                                                (작년 대비 6~8월 사용량 기준)

비 고

점포 수


()

전기 절감량


(kWh)

절감율


(%)

금액


()

2018년 착한가게

409

309,989

14.8

32,765,837

2017년 착한가게

142

145,641

21.3

15,394,253

합 계

551

455,630

16.4

48,160,090

 

올여름 서울시는 이상기온으로 인해 평년기온보다 2.3℃가 증가하였고, 전국적으로 중·소상공인들이 사용하는 일반용 전기사용량이 지난해 여름 대비 6.6% 증가하였다. 하지만 착한가게는 전기사용량이 평균 16.4% 감소한 성과가 나타났다.

 

2년 연속 5% 이상 줄인 가게와 올해 선정된 착한가게는 월평균 276kWh*만큼 전력사용량을 줄인 것인데 이는 서울시 한 가정에서 사용하는 평균전력량이다. 착한가게 점포 하나가 서울시 한 가정의 한 달 전기사용량을 대체하였다.

 

서울시는 이러한 결과에 대해 사업장이 ‘찾아가는 맞춤형 에너지컨설팅’을 통해 실질적으로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는 컨설팅과 절전제품을 활용한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에너지컨설팅 시, 절약가이드북과 에너지컨설팅 보고서를 함께 제공한다. 특히, 냉방수요가 증가하는 여름철을 대비하여 에어컨 실외기가 직사광선에 노출된 점포에는 에어컨 실외기 차양막을 제공해 냉방효율을 높여 절전을 유도했다.

 

또한, 기존의 조명인 형광등, 할로겐, 백열등을 LED조명으로 교체하면 조명에서 사용하는 전기를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조명기구에서 열이 발생하지 않아 에어컨이 소비하는 전기도 줄일 수 있다. 

 

실제, 에너지컨설팅을 받은 송파구 거여동 △△슈퍼는 3개월간 총 7,698kWh(45%)의 전기를 줄여 전기요금 813,670원을 절약해 ‘에너지를 아끼는 착한가게’에 선정되었다.

 

조명이 많은 슈퍼마켓은 전기소모가 많다. △△슈퍼는 매장 조명을 형광등에서 LED조명으로 교체하고, 에어컨을 가동할 때 문을 꼭 닫고 선풍기와 같이 사용하고, 개방형 냉장고에 비닐커튼을 설치하여 전기를 줄일 수 있었다. 또한, 영업이 끝나면 간판 및 냉장고 조명을 불을 끈 것도 효과를 보았다.

 

찾아가는 무료 에너지컨설팅은 사업장에서 전기요금을 아낄 방법을 알려주고 관리비용을 낮추게 하여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다.

 

특히, 상점에서 사용하는 전기 패턴을 분석하여 적정 계약전력으로 변경하면 전기요금 기본료가 내려가거나, 초과사용 부가금이 부과되지 않아서 실질적인 전기요금 혜택을 받는다. 소상공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계약전력 5kW에서 4kW로 줄이면 연간 7만4천원의 전기요금을 줄일 수 있다. (일반용(갑)저압 기본요금: 6,160원/1kW 기준 X 12개월)

 

또한, 전기사용량을 10%이상 줄인 소상공인은 에코마일리지 평가를 통해 5만 마일리지의 인센티브를 지급받는다. 지급받은 인센티브는 온누리 상품권, 모바일 문화상품권, 교통카드 충전권으로 교환 가능하다.

 

착한가게로 선정된 소상공인들은 시민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나 에코마일리지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쓰고 전기 계약전력을 적정하게 조정하는 것만으로도 소상공인들에게 전기요금 절약 등 경제적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서울시는 자영업자를 도울 수 있도록 지속해서 에너지컨설팅을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수능 마친 고3 학생들, 학교서 운전면허 취득...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