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응급 환자 응급실 가기 전에 119 상담 먼저

비응급환자 응급실 이용시 진료비 100%부과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12/27 [09:09]

비응급 환자 응급실 가기 전에 119 상담 먼저

비응급환자 응급실 이용시 진료비 100%부과

소방뉴스 | 입력 : 2018/12/27 [09:09]

소방청(청장 정문호)에서는 비응급 환자가 병원 응급실부터 우선 찾기 때문에 위급한 응급 환자가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으며, 119구급차를 이용하는 환자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따라서 *비응급 환자의 119구급차 이용 자제와 아울러 119상황실의 의료상담과 병원‧의원‧약국 안내 서비스를 국민들이 적극 활용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2017년 전국 병원 응급실 이용자 수 : 10,445,829


       2017119구급차 응급실 이송환자 수 : 1,817,526(최근 10년간 연평균 4% 증가)


      * 비응급 환자란

      -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시행령(20조 제)에 의하면

      - 단순 치통, 감기, 혈압 등 생체징후가 안정된 단순 타박상, 주취자, 만성질환 등

 

비응급 환자는「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구급대를 출동시키지 아니 할 수 있지만, 신고 내용만으로 응급여부를 판단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협조가 필요하다.

 

그리고, 119 신고는 소방차, 구급차 출동 요청과 재난사고 신고 전화번호로만 알고 있으나, 의료 전문의*와 간호사‧응급구조사가 24시간 119상황실에서 근무하고 있어 의료상담과 병원‧의원‧약국 안내를 하고 있다

* 전문의 396명 근무(상시근무 7명, 지역의료기관 소속으로 시간제 근무 389명)

 

<119를 통한 의료상담 등 현황>

 기간

합계

병원약국 안내

질병상담

응급처치


지도

소계

병원

약국

2017

1,234,512

688,680

586,001

102,679

155,269

390,563

20181~9

947,825

497,601

423,607

73,994

125,327

324,897

 

소방청 박세훈 구급정책협력관(응급의학전문의)은“응급실을 이용하지 않아도 될 정도의 증상을 가진 환자는 119 의료상담 전화를 통하여 외래 진료나 문을 연 의원‧약국 안내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위급한 응급환자들의 구급차 이용이 더 빨라질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환자가 응급실을 이용할 경우 응급환자에 대해서는 20%의 응급의료관리료가 부과되지만 비응급환자는 100%가 부과되는 점도 잘 알아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