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땅 지적재조사 뒤 받은 조정금은‘세금 면제’

정부, 12년부터 전국 542만 필지 지적재조사…관련 법 개정으로 1월 1일부터 시행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12/29 [18:33]

내 땅 지적재조사 뒤 받은 조정금은‘세금 면제’

정부, 12년부터 전국 542만 필지 지적재조사…관련 법 개정으로 1월 1일부터 시행

소방뉴스 | 입력 : 2018/12/29 [18:33]

내 땅에 대한 지적재조사 뒤 받은 조정금은 양도소득세 과세대상에서 제외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적재조사 후 실제 토지면적이 공부상 (토지대장)면적보다 감소 될 때 토지소유주가 지급받는 조정금*을 양도소득세 과세대상에서제외하도록 「소득세법」이 개정되어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지적재조사사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토지소유자의 손실․이익에 대한 형평성 조절을위해 감정평가액으로 토지면적이 증가한 경우 징수하고 감소한 경우 지급하는 제도 

 

국토부가 2012년부터「지적재조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추진해온 지적재조사사업은 사업기간 ‘12~’30년, 총사업비 13,017억 원, 전국토의 14.8%인 542만 필지를 대상으로 하는 국가사업이다.

 

이 사업은 토지의 실제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의 등록사항 (경계․지목 등)을 바로잡고 일제 시대에 만들어진 종이 지적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여 국토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데 그 목적이있다.

 

다만, 이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조정금에 대한 양도소득세 비과세 규정이 없어 ‘17년말 국세청의 과세 예정 통보가 있었다. 

 

- 이에 국토부는 비과세 대상임을 적극 제기하고 유관부처인기획재정부 협조를 얻어지적재조사사업의 조정금을 양도소득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소득세법을개정하게 되었다. 

 

- 아울러, 사업시작해인 2012년도부터 발생한 조정금에 대해서도 비과세 대상으로 포함되도록 조치하였다.

 

국토부 손우준 국토정보정책관은 “토지가격 상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면적이감소되면서 지급받는 조정금에 대한 양도세가부과된다면 토지소유자의동의를 받기가 사실상 어려워져 사업추진이 불가능하였을 것”이라면서, “소득세법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에서 동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비과세의 중요성을 공감해 준 것에 의미가 있는 만큼 지적재조사 사업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적재조사사업으로 구축되는 올바른 지적정보는 자율주행자동차, 위치기반 서비스와의 융‧복합에 활용되는 등4차 산업확산을위한공간정보의 핵심 기반시설(인프라)로활용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