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3, 싼타페, QM6 등 국내 모든 신차 실내 공기질…합격점

올해 국내 제작․판대된 4개사 8종 조사…내년부터 국제기준 적용 평가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12/31 [10:31]

K3, 싼타페, QM6 등 국내 모든 신차 실내 공기질…합격점

올해 국내 제작․판대된 4개사 8종 조사…내년부터 국제기준 적용 평가

소방뉴스 | 입력 : 2018/12/31 [10:31]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1년간 국내에서제작ㆍ판매된 8개 신차에 대해차량 유해물질을 조사한 결과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을 모두 충족했다고 발표했다.

 

국토교통부는 신차의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및 접착체 등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줄이기 위해 2011년부터 실내공기질을 평가․관리하여 차량 내장재의 품질 개선을 유도하고 하고 있다.

 

올해는 기아 자동차의 K3, K9 및 스토닉,현대 자동차의 벨로스터, 싼타페및 G70, 르노 삼성의 QM6, 한국 지엠의 말리부를대상으로 폼알데하이드, 톨루엔 등 7개 물질의 권고 기준 충족 여부에 대해대해 측정하였다.

 

<‘18년 국내 신차 실내공기준 조사 결과>

                                                                                                                   단위:세제곱미터 당 마이크로그램(/)

제작사

차 명

측정 물질

폼 알데 하이드(210)

톨루엔


(1,000)

에틸벤젠


(1,000)

스티렌


(220)

벤 젠


(30)

자일렌


(870)

아크롤레인(50)

현대

G70

13.1

22.9

9.9

2.8

0.5

20.6

0.01

현대

싼타페

20.7

15.5

7.9

2.5

0.4

13.2

0.01

현대

벨로스터

14.8

44.3

17.1

2.3

2.3

31.5

0.01

기아

K3

13.1

36.9

24.1

2.8

1.9

43.2

0.01

기아

k9

5.3

120

17.3

2

0.8

28.8

0.01

기아

스토닉

9.8

50

19.2

4.5

0.3

33.5

0.01

한국지엠

말리부

11

26.3

7.9

2.7

2.8

25.6

0.01

르노삼성

QM6

22.6

47.9

8.6

16.7

1.6

19

0.01

 

지난 ‘11년일부 차종이 톨루엔권고 기준치를 초과했으나, ’12년부터는 모든 국내 생산 자동차가 신차 실내 공기질을 양호하게 관리하고 있다. 

 

한편, 내년부터는 평가 방법․물질등을 강화하여 최근(’17.11)마련된 국제기준과 동일하게 실내공기질을 조사 할 예정이다.

 

현행 7개 평가 물질에서 신규 유해물질 1종(아세트알데하이드)이 추가되어 총 8개 물질을 평가하게 되며, 시료 채취 시간 증가등 측정 방법이 기존보다 강화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국민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신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신차공기질을 지속적으로 관리하여,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자동차가 출시될 수 있도록 정부와 제작사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