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겨울철 전열용품 사용 화재주의

- 1월과 2월에 열선, 전기히터, 전기장판 순으로 화재 많아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9/01/06 [20:02]

소방청, 겨울철 전열용품 사용 화재주의

- 1월과 2월에 열선, 전기히터, 전기장판 순으로 화재 많아

소방뉴스 | 입력 : 2019/01/06 [20:02]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최근 10년간 화재를 분석 결과, 전기장판 등 전열용품 사용이 증가하는 1월과 2월에 화재가 많이 발생함에 따라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 소방청은 겨울철 전기장판 등 전열용품의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주의사항 등을 잘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소방뉴스

 

소방청의 국가화재정보시스템 통계분석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전기용품관련 화재는 총 24,556건이다. 이 중 1월과 2월에 열선, 난로 등 전열기기 화재는 7,595건(30.9%)이었다. 

 

겨울철 난방관련 전기용품 화재는 열선 1,179건(15.5%), 전기히터 834건(10.9%), 전기장판 784건(10.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에도 서울 노원구 중계동 아파트 8층에서 거실 쇼파 위 전기장판의 과열로 화재가 발생하여 3명이 부상을 입고 내부가 소실되는 피해를 입었다. 

 

전기열선은 겨울철 수도배관 등의 동파방지를 위해 각 가정이나 사업장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미인증품 사용, 마감부위 절연재 미사용 또는 여러 겹으로 감은 채 보온재로 감싸 장기간 사용하는 등의 경우에 화재위험이 높아진다. 

 

그리고, 전기히터나 전기장판의 경우도 오랜 시간 높은 온도로 전원을 켜 두거나, 온도 조절기를 고장 난 상태로 방치하는 경우와 같이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 홍영근 화재대응조사과장은 겨울철 전열 난방기기를 사용할 때는 각 제조사의 주의사항을 지키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전원 코드를 뽑아 두는 등 안전한 사용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