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국민수요맞춤형 생활안전 등 연구개발사업에 536억 투자

- 디지털성범죄․위험지역 근로자안전, 재난안전 R&D로 예방한다 -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9/01/20 [17:31]

행안부, 국민수요맞춤형 생활안전 등 연구개발사업에 536억 투자

- 디지털성범죄․위험지역 근로자안전, 재난안전 R&D로 예방한다 -

소방뉴스 | 입력 : 2019/01/20 [17:31]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첨단과학을 활용한 재난안전기술을 통해 현장 문제해결 및 국민의 체감도 향상을 위하여 2019년도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R&D)에 536억 원을 투자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그간의 재난대응 중심의 연구개발사업에서 벗어나 몰래카메라 등의 디지털 성범죄, 상도유치원 붕괴와 같은 굴착현장 인근 건축물 위험감지체계 부재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재난안전기술에 중점을 두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기술 지원을 강화한다.

 
특히, 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하여 중소기업의 애로사항 해결 및 전문 인력 양성 등 재난안전 분야 산업 육성을 지원한다.

 
또한, 빅데이터, 인공지능, 로봇, 무인기 등 4차 산업혁명과 결합한 첨단기술 및 긴급대응 연구지원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는「국민수요 맞춤형 생활안전 연구개발사업」은 지난해 국민 아이디어 조사(‘18.5.25~6.8.)와 열린 토론회(’18.6.22.) 등 국민의 직접 참여를 통해 선정되었다.

 
주요 사업으로는 몰래카메라 정밀복합 탐지기를 활용한 디지털 성범죄 예방,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도심지 건설현장 상시안전관리, 폭발 등 위험지역 산업현장 근로자 안전사고 예방, 차량번호판 인식기술을 활용한 소방도로 확보 등을 추진한다.

 

▲     © 소방뉴스

 

아울러, 행안부는 2019년 신규 연구개발사업 수행기관을 1월 21일부터 2월 20일까지 공모한다.

 
공모분야는 재난안전로봇 및 위성‧무인기 활용, 승강기 안전관리, 체험교육 실감형 콘텐츠 등 다수의 신규 사업이며, 자세한 사항은 행정안전부(www.mpss.go.kr) 및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www.ntis.go.kr)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진환 행정안전부 재난협력실장은 “이번 공모를 통해, 국민들이 생활 속에서 체감하고 실제 위험요소를 제거할 수 있는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 건설에 한 발 더 나아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정치/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