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보호중앙연맹 포상관련 의혹 사실로 드러나..

-허위공적조서, 셀프심사 통해 이모총재 측근 상잔치 한 것으로 확인.-주무부처인 환경부 늦장대처 및 사건 축소의혹

발행인 | 기사입력 2019/01/25 [10:55]

자연보호중앙연맹 포상관련 의혹 사실로 드러나..

-허위공적조서, 셀프심사 통해 이모총재 측근 상잔치 한 것으로 확인.-주무부처인 환경부 늦장대처 및 사건 축소의혹

발행인 | 입력 : 2019/01/25 [10:55]

▲ 자연보호중앙연맹 이모 총재     © 소방뉴스

 

사단법인 등 각종 단체의 우수활동회원에게 주는 훈·표창에 문제가 많다는 소문이 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었다. 자연보호중앙연맹의 제보자에 따르면 표창대상자 선정에 대한 절차상의 문제가 많고 셀프심사도 이루어져왔으며 공적조서가 허위로 꾸며졌다는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고 한다. 

 

자연보호중앙연맹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지난번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설훈 국회의원은 환경부에서 허가해준 비영리법인 사단법인 중 사)자연보호중앙연맹이 내부적으로 금권행위와 사조직화가 되고 있다는 제보에 따라 환경부가 지도감독을 실시하고 결과를 보고할 것을 차관에게 요청하여 현재 마무리 확인 절차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가 환경부 담당자를 만나 확인한 결과 중앙연맹에 요구한 자료가 제출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고 적극적인 대응과 해결노력은 보여주지 않았다. 더구나, 정부포상과 장관상 등을 수상한 자들의 대부분이 수공기간규정에 미치지 못하였고, 공적조서는 허위로 작성되었으며, 셀프심사 등이 이루어졌음에도 담당자는 적극적인 파악과 해결이 아닌 수상자와 연맹을 감싸는 듯한 말을 해 해결의지가 있는지 의심케 했다. 

 

자연보호 관계자에 따르면 사무총장은 2016년-2017년 2년 연속 훈장상신을 하였으나 탈락하자 2018년에는 개명까지 한 후 재 상신해 포장을 수상하였다고 한다. 연맹의 사무총장으로서 당연한 활동사항을 개인의 공적으로 포장하였고, 수공기간은 명확히 확인되지 않으며, 총재는 훈격별로 수상자를 사전에 지정해 놓고 공적조서를 허위로 만들고 자체심의위원회는 형식적으로 서류 만들어 환경부에 제출해 상을 받도록 하였다고 한다. 

 

중앙연맹 이사들은 총재의 측근들로서 위촉된지 1년이내에 거의가 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상훈법 및 정부포상규정을 무시하고 검증없이 수상하였다고 한다. 환경부는 상신된 정부포상자에 대해 추가적인 검증절차 없이 행안부 정부포상 추천대상자 공개검증 사이트에 15일간 올리는 것이 전부라고 한다. 기자도 이런 시스템이 있는지 처음 알았는데 일반 국민들이야 더 모른다고 할 것이다. 결과적으로 추천단체에서 공적조서만 올라오면 추가적인 검증절차 없이 포상을 한 것으로 확인되어 충격을 주었다. 

 

범범자도 부도덕한자도 정부포상을 받았지만 수십년째 현장에서 성실히 봉사활동을 한 회원들은 포상과는 거리가 먼 것이 사단법인의 포상관련 실태라고 하겠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환경부뿐만 아니라 정부포상관련 전수조사를 통해 포상문화쇄신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 중앙연맹 임원 정부포상 및 환경부장관상 수공기간 내역     © 소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