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조난현장에 구조견 우선 투입 한다

- 전국 인명구조견 핸들러 한자리에 모여 토론 -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9/02/26 [06:56]

실종·조난현장에 구조견 우선 투입 한다

- 전국 인명구조견 핸들러 한자리에 모여 토론 -

소방뉴스 | 입력 : 2019/02/26 [06:56]

소방청 중앙119구조본부(본부장 김홍필)는 2월 27일부터 28일까지 충남 부여에서 실종‧조난자 수색구조 역량강화를 위한 119인명구조견 핸들러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워크숍 개요>

 

 

 

일시/장소 : ‘19.02.27.() ~28.() /롯데부여리조트(충남 부여군 규암면 소재)

참석대상 : 18개 소방본부 및 인명구조견 운용기관 등

주요내용 : 실종조난자 등 사고발생 초기 구조견 신속집중 투입 성공률 향상 등

  

이번 워크숍에는 시도 소방본부와 소방서 인명구조견 핸들러가 참석해 그 동안 활동사례 발표 및 향후 발전방안에 대해 집중 토의 시간을 갖는다.

 

지금은 119로 실종자나 조난자 신고가 들어오면 관할 구조대가 먼저 출동해 현장수색을 벌이고, 현장에서 인명구조견을 요청할 때 2차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용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119신고와 동시에 사고현장 당해 시도 소방본부는 물론 중앙119 인명구조견 동시 투입을 확대하여 보다 빨리 실종자를 찾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노령인구가 증가하면서 치매환자가 길을 잃고 실종되는 사고가 많다는 점을 감안해 노령 치매환자의 행동학적 유형과 관련 질병에 대한 기초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분당서울대병원 서승완교수의 특강시간도 갖는다.

 

한편, 인명구조견 핸들러(운용자)는 중앙119구조본부에서 실시하는 ‘전문 핸들러 교육과정’을 이수하고, 핸들러 인증평가시험* 평가항목 500점 중 300점 이상을 취득해야 한다. 현재는 전국에 28명이 활동하고 있다.

* 수색 능력(핸들링 능력, 구조자 발견 등) 300점, 이론(사육관리 등 8개 교과목) 100점, 종합전술(평지물품 회수, 장시간 대기 등) 100점로 구분

 

▲ 실종자등의 수색에 투입되는 구조견     © 소방뉴스

 

중앙119구조본부는 2011년 4월부터 국가차원에서 인명구조견을 양성해 현재 총 28마리의 인명구조견을 전국 시․도 소방본부에 배치하여 운영하고 있다.

 

’98년 11월부터 ’18년 12월말까지 총 4,920건을 출동해 362명(생존 167명, 사망자 195명)을 구조한 실적이 있다.

 

오는 20일에는 인명구조견 공인인증평가에 훈련견 3두가 응시할 예정이며, 합격할 경우 시·도에서 운영하고 있는 노후인명구조견을 교체 할 계획이다.

 

김홍필 중앙119구조본부장은 조난 및 실종신고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하며, 앞으로 인명구조견도 신고 초기에 바로 투입하여 생존자 구조 확률을 높이겠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