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2.25% 상승…3월 1일부터 적용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9/02/27 [07:00]

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2.25% 상승…3월 1일부터 적용

소방뉴스 | 입력 : 2019/02/27 [07:00]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되는 기본형건비 상한액이 내달 1일부터 2.25% 상승된다.

 

이에 따라 공급면적(3.3㎡)당 건축비 상한액은 630만 3천 원에서 644만 5천 원으로 14만2천 원 오르게 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해 9월 고시 이후 보험료, 노무비 등 변동을 고려하여 기본형건축비를 개정・고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한 기본형 건축비를 6개월(매년3. 1, 9. 15.)마다 정기적으로 조정하고 있으며, 개정된 고시는 2019년 3월 1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분 부터 적용된다.

 

이번 기본형건축비 상승요인은 건강보험 및 국민연금보험료 요율 등 간접공사비 변경과 시중노임 상승 등에 따른 것이며, 이번에 고시되는 기본형 건축비 상한액은 지난 ‘18.9월 대비 2.25% 인상(기존 1,910→1,953천 원/㎡)된다.

 

기본형건축비 상한액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택지비+택지비가산비+기본형건축비+건축비가산비)의 산정 시 적용되며, 실제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결정되므로 실제 인상되는 분양가는 이번 기본형 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분양가상한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기본형건축비의 조정방식 개선 및 분양가 심사 실효성을 강화하는 등 제도 개선안을 마련하고 3월중 관련 법령*개정안을 입법 예고할 계획이다.

 

주요 내용은 ▲기본형 건축비 조정방식 개선 ▲분양가 심사실효성 강화 ▲기본선택품목 항목 조정 ▲택지대금 기간이자

항목 개선 ▲지하주차장 차로 높이 상황에 따른 건축비 가산비 근거 명시 등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기본형 건축비 등의 제도 개선을 통해 적정가격의 주택공급으로 국민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계속적으로 분양가상한제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심사가 강화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