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폭염대책 본격 가동

전국 219개 소방관서에 119무더위쉼터 운영, 폭염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

윤영희 | 기사입력 2019/05/20 [09:54]

소방청, 폭염대책 본격 가동

전국 219개 소방관서에 119무더위쉼터 운영, 폭염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

윤영희 | 입력 : 2019/05/20 [09:54]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다가올 폭염에 대비하여 재난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소방 폭염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오늘부터 9월30일까지 폭염 대응체제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소방청은 지난 해 사상 최대의 폭염에 이어 올해도 고온 건조한 기후에 폭염일수도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되어, 작년 폭염보다 한층 강화된 폭염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폭염 기상특보 수위에 따라 최저 1단계부터 최고3단계까지 비상대책반을 구성하여, △시․도와 소방청 간 실시간 피해 상황파악 △폭염 소방안전대책 추진 관리 △도로청소차, 수목관리차 등 부처 간 유기적인 협조 및 동원체제 구축 △3단계 발령 시 소방청장 지휘 하에 가용 소방력 총 동원 등 △현장 중심의 총력대응을 위한 119폭염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다.

 

응급의학 전문의로 구성된 소방청 중앙구급센터를 비롯한 전국의 구급센터에서는 온열질환 응급의료지도·상담을 강화하는 한편, 구급차에 얼음조끼·팩, 생리식염수, 주사세트, 소금, 전해질용액, 물스프레이 등을 비치한 전국 119구급대(1,420대 / 10,882명)가 일제히 활동을 시작한다.

 

무엇보다도 안전취약계층 거주지에 대한 도로살수 등 보호를 강화하고 축산농가의 경우 가축 폐사를 막기 위한 살수 지원 요청 시 소방차로 용수를 지원한다.

 

전국 219개 소방관서에서는 119무더위 쉼터(PTSD실 및 휴게소 등)를 운영하며, 구급대원이 직접 방문객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건강 상식을 안내하는「폭염 맞춤형 의료서비스」도 제공한다.

 

물놀이 활동이 급증하는 7월 말부터 8월에는「여름철 119이동안전체험센터」를 운영하며, 물놀이 사망자 발생 위험지역 및 사망자 발생지역을 집중 점검하고, 주요 장소에 구급차 전진배치 및 수난사고 대응 준비에 총력을 기울인다.

 

그 밖에도 구조 ․ 구급 ․ 화재출동 등 재난현장에서 장시간 활동하는 현장 활동 소방대원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 그늘막 및 휴식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소방청 김일수 119구조구급국장은 해마다 이상고온이 발생하는 만큼 바깥 활동을 하기 전에는 날씨예보를 반드시 확인하고 평소 폭염 발생 시 행동요령을 숙지하여 온열 질환을 예방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