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자인면 시너공장 폭발화재

김가영 | 기사입력 2019/05/22 [10:58]

경산시 자인면 시너공장 폭발화재

김가영 | 입력 : 2019/05/22 [10:58]

오늘 오전 9시42분경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소재 한 시너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경산소방서는 소방차 26대와 170여명의 인력과 소방헬기 2대까지 동원하여 진화에 나섰다.

불은 공장1개동이 전소되었고 인근 플라스틱 공장 1개동에 옮겨붙어 일부소실 되었으며, 공장 직원1명이 진화도중 팔에 화상을 입었다고 한다.

 

▲ 경산시 자인면 시너공장 화재     © 소방뉴스

 

▲ 경산시 자인면 시너공장 화재     © 소방뉴스


 시너가 일부 폭발하면서 단북리 일대 민가에 한때 대피령이 발령됐지만, 다행히 불길이 민가로 확산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경산시가 화재 발생 1시간이 지난 후에 인근주민에게 대피문자를 발송해 늑장대응이라는 질타는 면하기 어려울 것 같다.

 

▲ 경산시 자인면 시너공장 화재     © 소방뉴스

 

▲ 경산시 자인면 시너공장 화재 진압중인 소방헬기     © 소방뉴스

 

▲ 경산시 자인면 시너공장 화재     © 소방뉴스

 

공장 인근 주민에 따르면 "갑자기 폭발음이 몇차례 들리더니 큰 검은 연기가 발생했고 처음에는 주변이 어두워져서 큰 트럭 몇대가 지나가는 줄 알았다. 최초 시너공장에서 불이나고 옆 건물로 불이 옮겨 붙었다"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가 진화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