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7·8월에 선풍기 화재의 절반이 발생

- 선풍기 모터 과열, 전기배선 이상 등 주의 해야 -

윤영희 | 기사입력 2019/07/23 [12:52]

무더운 7·8월에 선풍기 화재의 절반이 발생

- 선풍기 모터 과열, 전기배선 이상 등 주의 해야 -

윤영희 | 입력 : 2019/07/23 [12:52]

소방청은 최근 5년간(`14년~`18년) 선풍기 화재는 연평균 141건으로 총 705건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사망 6명, 부상 4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2018년 3월 3일 경기 이천시 다세대 주택에서 선풍기 과열로 불이나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2017년 8월 6일에는 경기 하남시에서 선풍기 전원선 단락으로 화재가 발생해 1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     © 소방뉴스


 선풍기 화재는 연도별로 차이는 있으나 날씨가 무더운 7~8월 사이에 56.6%(399건)가 발생했고, 발생 장소는 주거시설에서 33.5%(236건)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선풍기 화재의 원인은 전선피복 불량과 같은 전기적 요인이 61.3%(432건)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그 다음으로는 모터과열과 같은 기계적 요인이 33.3%(235건)로 많았다.

▲ 선풍기 화재     ©소방뉴스

 
이처럼 선풍기 화재 원인은 대부분 전기배선 문제나 모터과열로 발생하기 때문에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다음 사항에 유의하여야 한다. 첫째, 선풍기 사용 시 연속사용을 자제하고 타이머로 적정 시간을 설정해 사용한다. 둘째, 선풍기가 과열되지 않도록 모터나 안전망에 수건이나 옷 등을 걸어 놓지 않는다. 셋째, 선풍기 모터에 먼지가 쌓이지 않도록 한다. 넷째, 선풍기 전원 콘센트를 문어발식으로 사용하지 말고, 외출 시에는 전원 플러그를 뽑아두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