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배려 계층에 대한 깜깜이 분양 사라진다

입주자모집 기간 연장 등 주택공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박만철 | 기사입력 2019/07/25 [09:23]

사회배려 계층에 대한 깜깜이 분양 사라진다

입주자모집 기간 연장 등 주택공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박만철 | 입력 : 2019/07/25 [09:23]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특별공급대상자를 위한 입주자모집 기간을 연장(5일→10일)하고, 구분지상권 설정에 따른 입주자모집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주택법 개정(‘19.4.23 공포, 10.24 시행)에 따른 분양대행 관련 제도를 정비하기 위한『주택공급에 관한 규칙(국토교통부령)일부개정안』을 7.25(목)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주요개정 사항 -

① (입주자모집 공고기간 연장)현재사업주체는 5일 이상 입주자모집 공고 후 최초 접수를 받도록하고 있으나, 짧은 공고기간으로 인하여 특별공급 신청자가 분양가를 알지 못하고, 견본주택도 보지 못한 채청약여부를 결정해야 하는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제도개선을 통하여, 원칙적으로 공고기간을 최소 10일로 연장하여 특별공급 대상자가 충분한 정보(분양가, 견본주택 방문등)를 파악 후 청약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다만, 승인권자가 특별공급 물량 및 청약열기 등을 고려하여 탄력적으로 공고기간을 종전(5일)과 같이 운영하는 것도 허용된다.

 

② (입주자모집 조건 완화)현재 사업주체가 입주자를 모집하려는 경우 수분양자 보호를 위해, 주택이 건설되는 대지에저당권․지상권 등 설정시 입주자를 모집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어 지하에 도로․철도가 통과하여 구분지상권이 설정된 경우,해당 시설이 존속하는 한 구분지상권이 말소가 불가능하여 입주자 모집을 할 수 없게 되는 등 재산권 행사가 제약받고 있는 상황이다.

 

제도개선을 통하여, 공익사업으로 설정된 구분지상권으로 구분지상권자(국가․지자체등)가 주택건설에 동의하여 사업계획승인을 받은 경우에 한하여, 입주자모집이 가능토록 허용된다.

 

③ (주택법 개정에 따른 분양대행 제도정비) 주택법 개정(’19.10.24 시행)에 따라 분양대행자의 업무범위, 분양대행을 할 수 있는 업종, 분양대행자의 교육방법 등의 세부사항을 정한다.

 

▲     © 소방뉴스

 

④ (일간신문에 공고되는 모집공고문 개선) 현재사업주체는 수도권․광역시에서 100호 이상 공급시 입주자모집 공고문을 일간신문에 공고하도록 하고 있으며, 통상 신문 전면 광고를 활용하고 있으나, 공고내용(30가지)이 많고 글자크기도 매우 작아, 가독성이 떨어지고 실익도 없는 상황이다

 

제도개선을 통해, 일간신문 공고시 분양가격, 주요 일정 등 중요정보만 포함하되, 인식이 가능한 글자크기(9pt 이상)로 개선한다. 공고문 전문은 현재와 같이, 사업주체․승인권자․청약시스템 홈페이지(www.apt2you.com) 등에 게시된다.

 

⑤ (해외거주 판단기준 명확화) 현재,투기과열지구 등에서는 해외에 거주한 기간을 제외한 해당 지역에(특별․광역시, 시․군)1년 이상 계속하여 거주하고있는 자에게 우선공급 등을 시행중에 있고, 해외거주시 해당지역 거주자로 보지 않는 것이 타당하나, 해외거주 판단 기준이 없어 지속적으로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제도개선을 통해, 출국 후 계속하여 90일 이상국외에 체류하거나 연간 6개월 이상 국외 체류한 경우에는 국내에 거주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우선공급 대상에서 제외토록 한다.

 

⑥ 그 밖에 운영과정에서 나타난 주택공급제도의 미비 및 불편사항에 대한 개선안을 포함하였다

 

입법예고 기간은 7월 25일부터 9월 3일까지(40일)이고, 관계기관 협의,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10월경 공포․시행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