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서장훈을 활짝 웃게 만든 귀염뽀짝 남매 등장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8/09 [14:35]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서장훈을 활짝 웃게 만든 귀염뽀짝 남매 등장

김정화 | 입력 : 2019/08/09 [14:35]



서장훈을 활짝 웃게 만든 유쾌한 힐링남매가 ‘아이나라’에 등장한다.

 

10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연출 원승연)에서는 새로운 가정을 찾아간 서장훈과 활기찬 남매의 등원 준비현장이 그려진다.

 

이날 서장훈이 맡은 아이들은 동생을 잘 돌봐주는 ‘여진구 판박이’ 아홉 살 오빠와 밝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지닌 6살 여동생이다.

 

앞서 만났던 아이들이 낯선 거인 삼촌의 등장에 울음을 터뜨리고, 데면데면했었던 것과 달리 서장훈의 과거 예능 속 모습을 보며 “잘생겼다”고 무한 호감을 보인 남매는 첫 만남 때부터 스스럼없이 다가오는 등 찰떡 케미를 예고했다.

 

특히 첫째는 수영을 시작한지 2개월 만에 수영 대회에서 금메달까지 딴 운동 꿈나무여서 국보급 체육인 서장훈의 진가가 발휘될 맞춤형 돌봄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와 함께 먹는 것마저 복스러운 둘째는 동네 ‘핵인싸’로 지나가는 거의 모든 사람들과 인사를 나눌 정도로 살가운 매력을 발산해 시청자들에게 흐뭇한 미소와 유쾌한 힐링을 선사할 전망이다.

 

하지만 구불구불 골목길과 급경사 계단 등 예상 밖의 험난한 등원길에 서장훈마저도 숨을 몰아쉬었다는 후문이어서 그가 무사히 등원 미션을 완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전문가도 인정할 정도로 한층 업그레이된 등하원 도우미의 실력을 발휘한 서장훈이 이날 “옛날 생각이 좀 많이 나더라고요”라며 과거를 회상했다고 해 어떤 추억과 사연이 떠오른 것인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상냥한 거인 서장훈과 귀염뽀짝 남매의 다이나믹한 등원기는 오는 10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 공개된다.

 

<사진제공 -KBS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연예/건강/문화/여행/스포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