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지하 10m이상 굴착공사 진행 현장 특별점검

적정성, 흙막이 가시설의 안정성 및 시공 적정성 등 위험요소 중점 검검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1/15 [11:21]

국토부, 지하 10m이상 굴착공사 진행 현장 특별점검

적정성, 흙막이 가시설의 안정성 및 시공 적정성 등 위험요소 중점 검검

김가영 | 입력 : 2020/01/15 [11:21]

 정부가 최근 도심지에서 발생한 지반침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도심지에서 지하 10m이상 굴착공사를 진행 중인 현장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에 착수했다.

 

  © 소방뉴스

 

국토교통부는 `19.1월 이후 지방자치단체가 국토부에 협의 요청한 지하 10m이상 굴착공사의 지하안전영향평가자료를 바탕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파악된 107개(수도권 76개, 수도권외 31개)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이번 점검 기간에는 지하안전영향평가 협의 내용 이행 적정성, 흙막이 가시설의 안전성 및 시공 적정성, 안전관리계획서 이행 적정성 등의 위험요소 등을 중점 점검한다.

 

점검에서 지하안전영향평가 또는 안전관리계획서대로 시공하지 않았거나, 흙막이 시공관리 미흡 등 위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공사중지, 벌점 및 과태료 부과등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2월에는 지반침하가 발생한 고양시 일산구 백석동 주상복합 신축 현장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지하공공보도 설치공사현장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진행했다.

점검 당시 총 5건의 위법사항이 적발되어 시정을 지시하였고, 이중 안전시설 설치 미흡 2건, 정기안전점검 실시 미흡 1건에 대해서는 벌점을 부과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정용식 기술안전정책관은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업계가 건설현장의 위험요소들을 사전에 조치하고 도심지에서 건설공사로인해 주변 지반침하 등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시 알루미늄 공장서 불...외부에 있던 쓰레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