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19광역수사대, '미승인 단독경보형감지기 유통업체' 5곳 입건

소방용품 구입 시 국가검정 합격표시 부착여부 확인 및 형식승인 번호 확인 필요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1/16 [11:24]

서울시 119광역수사대, '미승인 단독경보형감지기 유통업체' 5곳 입건

소방용품 구입 시 국가검정 합격표시 부착여부 확인 및 형식승인 번호 확인 필요

김가영 | 입력 : 2020/01/16 [11:24]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해 12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 동안 119광역수사대(이하 광역수사대)를 투입, 형식승인을 받지 않고 소방용품을 수입·판매한 것으로 의심되는 15개 업체를 대상으로 불시 단속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단속 결과 주택용소방시설인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형승식인을 받지 않고 수입·판매한 업체 5곳을 적발하여 입건·송치하고, 3곳을 관할 이송했다.

 

검찰에 송치한 5개 업체는 형식승인을 받지 않고 중국산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수입하여 판매한 업체들이며, 2개 업체는 재판 진행 중에 있고, 3개 업체는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 중 서울 A구에 소재한 B업체는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4회에 걸쳐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의 형식승인 없는 중국산 단독경보형 감지기 2,000개를 수입한 후, 이 중 1,607개를 도·소매 업자와 소비자에게 판매하여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할 이송한 3개 업체는 타 시·도에 소재하고 있어 해당 관할 소방특별사법경찰 부서에 수사의뢰 했다.

 

▲ 형식승인 소방용품과 미승인용품 비교  © 소방뉴스

 

서울시 119광역수사대는 위반 업체에 대한 수사뿐만 아니라 이미 유통 중인 소방용품에 대하여도 즉시 회수·폐기 처분 토록 조치했으며, 유통 전 수입 단계에서부터 형식승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부서와 협의 중에 있다.

 

또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주택화재 시 거주자에게 신속히 화재사실을 알려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소방용품으로서 화재경보 성능확보의 중요성 때문에 소방청장(한국소방산업기술원 위탁)의 형식승인을 받아 수입·제조·판매하여야 하며, 이를 위반 시에는 『화재예방, 소방시설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산업통상자원부·서울본부세관과 협의하여 소방용품에 대한 형식승인을 수입요건에 포함시키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서울시내 소방서에서 무료 또는 기증형태로 보급한 단독경보형 감지기 중에는 미승인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없다고 밝혔다. 형식승인 여부는 한국소방산업기술원 홈페이지에 방문하여 '승인 번호 조회'를 클릭하면 확인이 가능하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미승인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화재경보 성능을 담보할 수 없다"고 말하고, "해당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설치한 주택에서는 즉시 제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태미 현장대응단장은 "형식승인을 받지 않은 소방용품은 화재 시 정상적인 작동성능을 담보할 수 없다"며 "특히 소방용품 구입 시에는 국가검정 합격표시 부착여부 확인 및 형식승인 번호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불법적인 소방용품 판매행위 근절을 위해 소방용품 수입·제조·판매 업체에 대한 지도 감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부여군 주택서 발생한 화재...주택용소방시설로 귀중한 생명 살려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