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귀성 24일 오전, 귀경 25일 오후 가장 혼잡

24~26일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도로결빙 대비 등 현장순찰 강화

박만철 | 기사입력 2020/01/22 [14:04]

설 귀성 24일 오전, 귀경 25일 오후 가장 혼잡

24~26일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도로결빙 대비 등 현장순찰 강화

박만철 | 입력 : 2020/01/22 [14:04]

올해 설 연휴기간 고속도로 귀성길은 설 전날인 24일 오전에, 귀경길은 설날인 25일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설은 귀성기간이 짧아 귀경보다는 귀성 시간이 더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귀성 귀경을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부 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 국토교통부는 설 연휴 기간 중 고속도로는 24일 오전과 25일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했다.  ©자료 = 국토교통부 제공


한국교통연구원 조사 결과 이번 설 연휴기간 예상 이동인원은 총 3279만명으로 설날(25일)에 최대 인원인 825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루 평균 이동인원은 작년(하루 623만명)보다 5.3% 증가한 656만명으로 평상시(하루 326만명) 2배 이상의 규모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8.0%로 가장 많고, 버스 7.4%, 철도 3.6%, 항공기 0.6%, 여객선 0.4% 순으로 조사됐다.

 

귀성 출발이 집중되는 설 전날인 24일 오전 9∼10시, 귀성객과 여행객·귀경객이 동시에 몰리는 25일 설날 오후 2∼3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 전 구간의 1일 평균교통량은 전년(하루 444만대)보다 6.2% 증가한 472만대로 최대 1일 교통량은 설날 604만대로 작년 설날(하루 588만대)보다 2.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대전 4시간 20분, 서울∼부산 8시간 10분, 서울∼광주 6시간 50분, 서서울∼목포 7시간 10분, 서울∼강릉 4시간 20분 등으로 예상된다.

 

귀경은 대전∼서울 4시간 10분, 부산∼서울 8시간, 광주∼서울 6시간 30분, 목포∼서서울 7시간, 강릉∼서울 3시간 50분 정도 소요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고속도로와 국도의 임시개통, 갓길 차로 확대, 임시 감속차로 운영 등을 통해 차량의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23∼27일 경부고속도로 한남대교 남단∼신탄진 구간(141㎞)과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여주분기점 구간(41.4㎞) 상·하행선에서는 버스전용차로제를 평상시(오전 7시∼오후 9시)보다 4시간 연장해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또 교통량 분산을 위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우회노선 소요시간 비교정보를 제공하는 등 고속도로 105개 구간(972㎞), 일반국도 15개 구간(211.7㎞)을 교통혼잡 예상구간으로 중점 관리할 계획이다.

 

이번 설에도 24∼26일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한다. 평상시와 같이 통행권을 발권하거나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하면 된다.

 

면제대상 고속도로는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와 인천공항고속도로 등 18개 민자고속도로를 포함하는 모든 고속도로로 제3경인, 서수원~의왕 등 지자체가 관리하는 유료도로는 지자체 여건에 따라 자율적으로 시행한다.

 

아울러 고속도로 휴게소·졸음쉼터에 화장실 862칸을 확충하고 휴게소의 기존 남성화장실 301칸을 여성용으로 전환해 운영할 예정이다. 몰래카메라 근절을 위해 휴게소 화장실과 수유실 등을 매일 점검하기로 했다.

 

또 누구나 부담없이 고속도로 교통정보를 이용하도록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휴게소 197곳과 졸음쉼터·버스정류장 275곳에서 와이파이를 무료로 제공하고 자동차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무상점검 등도 실시한다.

 

설 성수품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제수용품, 선물 등의 배송 차량을 추가 배차하고 도심통행 제한을 완화했으며 물류센터와 콜센터 근무자도 증원·운영할 계획이다.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고속버스 운행횟수는 평상시보다 1일 평균 1221회 늘려 수송능력을 23.1% 확대한다.

 

성묘객 편의를 위해 25, 26일은 망우리·용미리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4개 노선의 운행횟수를 하루 354회에서 413회로 53회 늘려서 운행할 계획이다.

 

열차 운행횟수도 하루 평균 33회 늘린다. 이 기간 고속열차는 주말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이며 KTX는 총 108회를 증편, SRT는 추가로 총 58회를 중련열차로 운행한다.

 

역귀성·귀경 이용객이 고속열차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특정열차의 운임을 30∼50% 할인 판매한다. 연휴기간 동안 고속열차와 관광상품을 연계한 할인상품도 판매할 계획이다.

 

▲ 설 연휴기간 권역간 이동인원.  ©자료 = 국토교통부 제공


25, 26일에는 심야 귀경객을 위해 서울 시내버스 129개 노선과 지하철, 공항철도, 광역철도 8개 노선을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할 계획이다.

 

국내선 항공기 운항횟수도 하루 평균 16편 늘어난다. 이에 따라 위생·안전 점검 인력을 늘리고 주차면도 추가 확보한다.

 

여객선 운항횟수 역시 원활한 수송을 위해 하루 평균 738회에서 842회로 늘어난다. 선착장, 항만 인근에 임시 주차장을 확보하고 전산 매표시스템 점검·관리를 통해 연안 여객선 이용객의 발권·대기시간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설 연휴기간 1일 평균 교통사고 사망자를 최근 5년 평균(8.1명) 대비 50%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설 연휴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6년 하루 평균 10.0명에서 작년 5.2명으로 줄었으나 올해는 4.1명으로 더 줄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24시간 안전대응체계를 구축한다. 도로 결빙 취약 시간(오후 11시∼오전 7시)에 순찰을 강화하고 수시로 노면온도를 측정해 제설 자재를 살포하는 등 예방적인 제설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통행량이 많은 영동·경부·서해안선 고속도로를 중심으로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 10대와 경찰청 암행순찰차 22대를 투입해 버스전용차로·갓길차로 위반 등 얌체운전, 난폭운전 등에 대한 입체단속을 실시한다.

 

고속도로 주요 진출입로와 휴게소 등에서 불시에 음주단속을 벌이고 주요 졸음운전 취약구간에 대한 합동순찰도 강화한다.

 

신속한 인명구조와 사고처리를 위해 닥터헬기 7개, 소방헬기 29대, 119구급대 350곳, 견인차량 2315대와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보험사 4곳과 사고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또 적재물 낙하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과적방지와 고정상태 점검 등 화물차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김채규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이번 설은 연휴기간이 짧아 귀성길 혼잡이 예상되므로 가급적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해달라”며 “설 명절기간에는 교통량이 늘어나면서 결빙구간 등 교통사고 위험이 증가하고 졸음운전이나 음주운전 사고가 집중되는 시기이므로 안전운전 등 교통질서를 꼭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출발 전에 인터넷·교통방송 등을 통해 제공되는 교통정보를 미리 확인한 후 출발시점과 경로를 결정하고 이동 중에도 스마트폰 앱·도로변 전광판·교통상황 안내전화(종합교통정보 ☎1333, 고속도로 콜센터 ☎1588-2504) 등을 통해 제공되는 실시간 교통상황과 지·정체 구간 우회도로 정보를 이용해달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시 알루미늄 공장서 불...외부에 있던 쓰레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