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역시, 청년희망적금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월 10만원씩 60만원 저축시 180만원을 지원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2/12 [17:50]

대구광역시, 청년희망적금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월 10만원씩 60만원 저축시 180만원을 지원

김가영 | 입력 : 2020/02/12 [17:50]

 

▲ 대구광역시는 3월 22일까지 '청년희망적금' 참여자를 모집한다.  © 소방뉴스

 

 대구시는 오는 3월 22일까지 대구형 청년보장제의 주요사업인 '청년희망적금' 참여자를 모집한다.

 

대구시 청년 희망적금은 정규직 중소기업 근무 청년들에게만 지원하는 중앙정부의 적금 사업과는 달리 단기계약직, 아르바이트, 인턴 등 저소득 단기 근로 청년에게 소액 단기 목돈 마련의 기회 제공과 부채 방지 및 사회진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청년희망적금' 시행 첫해인 지난해는 381만명에게 6억8천만 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400명에게 7억2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대상 청년의 소득요건을 세전 월 '90~175만원'에서 '50~180만원'으로 범위를 넓히고, 부양의무자(부모 또는 배우자)의 기준 중위소득을 전녀 '100% 이하'에서 '120% 이하'로 조정했다.

 

지원 대상자는 부양의무자 소득과 청년 월 소득 금액을 1:1로 반영해 합산한 점수를 기준 삼아 고득점자순으로 400명을 선정한다. 소득이 낮을수록 점수가 높으며, 선정 결과는 4월 중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신청 자격과 방법, 제출서류 등 자세한 내용은 대구시 홈페이지 또는 청넌사회진입 활동 지원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상자로 선정된 청년이 온라인 금융교육 이수 후, 대구·경북에 있는 사업장에서 6개월간 근로하면서 매월 10만원씩, 60만원을 저축하면 대구시에서 180만원을 지원받는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 행복 교육국장은 "경기침체와 취업난 등으로 힘든 시기에 있는 저소득 청년들이 미래를 설계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힘이 되는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경북 성주군 초전면 동포리 산불, 1시간 만에 진화 완료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