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 시설물 3989곳 안전대진단 결과 공개

“긴급보수·사용제한 조치 필요시설 없어…1090곳 연말까지 보수·보강”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05/25 [08:32]

국토교통 시설물 3989곳 안전대진단 결과 공개

“긴급보수·사용제한 조치 필요시설 없어…1090곳 연말까지 보수·보강”

소방뉴스 | 입력 : 2018/05/25 [08:32]

▲     © 소방뉴스  국민참여단 대학생들의 활동모습


‘2018년 국토교통 국가안전대진단’ 결과가 국토교통부 및 산하기관 누리집을 통해 모두 공개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2월 5일부터 4월 13일까지 국토교통시설 3989곳(도로 2900, 철도 825, 공항 15, 수자원 155, 건축물 94)에 대한 안전대진단을 실시한 결과, 긴급한 보수·보강, 사용제한 등의 조치가 필요한 시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내용은 시설명, 관리주체, 소재지, 점검일, 점검자, 점검 결과, 지적 내용, 조치 결과 및 계획 등으로 향후 보수·보강 등 조치실적도 주기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국가안전대진단은 책임점검 구현을 위해 점검자가 실명으로 점검 결과를 작성하는 안전점검 실명제를 시행하고, 국토부 감사부서에서 대진단 실태를 직접 확인·점검하는 등 안전진단 내실화에 초점을 둬 추진했다.

▲     © 소방뉴스


국토교통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결과, 교량 포장면 파손, 배수시설 기능 불량 등 경미한 지적이 있었던 416곳 시설에 대하여는 이미 조치를 완료했다. 직지천교(경북선, 경북·김천) 녹발생에 따른 재도장 등 보수·보강이 필요한 1090곳에 대해는 연말까지 조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국토교통 국가안전대진단은 시설물의 구조적 안전성 점검과 함께 수원역, 고속도로 휴게소 등 다중이용시설의 소방·방재분야 점검도 병행했다. 
수원역은 백화점 등 상업시설이 함께 있는 민자복합역으로 복잡한 공간구조와 관리체계로 화재 등 재난 발생을 대비한 검토 필요성이 지적됨에 따라 14개 민자복합 철도역에 대해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화재대응 컨설팅반을 운영해 화재 위험요인 분석, 비상대피계획의 적정성 등을 검토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인천공항은 최대 30만 명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로 제1 여객터미널은 개통한 지 20년이 지난 만큼 주요공항의 화재·피난 시뮬레이션을 통한 종합 안전평가연구를 추진해 종합적인 화재안전대책도 수립한다. 아울러 안전점검의 중요성을 공유하고 안전 중시 문화 정착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토목·건축 등 안전 관련 전공 대학생 및 지역주민과 함께 교량, 공동주택 등에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은 “대진단 결과 공개는 점검 참여자에게 책임 있는 점검을 유도하고 시설 이용자에게는 안전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직접적인 효과와 함께 시설물 관리주체에게는 시설물 안전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게 하는 간접적인 효과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의원과 소방청이 공동주최한 입법공청회 동영상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소방/안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