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57억5000만원 지자체에 긴급 추가 지원

특교세···마스크 등 방역물품과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용에 필요한 물품·장비구입도 가능

박만철 | 기사입력 2020/02/14 [11:00]

행안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57억5000만원 지자체에 긴급 추가 지원

특교세···마스크 등 방역물품과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용에 필요한 물품·장비구입도 가능

박만철 | 입력 : 2020/02/14 [11:00]

▲ 지난 12일 코로나19 감염증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 고립되어 있던 우리 교민과 중국국적 가족 등이 전세기를 통해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여 탑승한 버스가 격리 시설이 위치한 경기도 하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 소방뉴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오늘(14일) 우한 교민 3차 귀국에 따른 임시생활시설 추가 운영과 중국인 유학생 입국 등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7억5000만원을 지자체에 긴급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 규모는 시·도별 인구와 접촉자 및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

 

△서울 16억4000만원 △부산 8억8000만원 △대구 7억원 △인천 10억9000만원 △광주 6억4000만원 △대전 4억8000만원 △울산 3억6000만원 △세종 1억3000만원 △경기 26억 △강원 7억 4000만원 △충북 10억9000만원 △충남 11억5000만원 △전북 7억5000만원 △전남 11억2000만원 △경북 10억7000만원 △경남 11억2000만원 △제주 1억9000만원 등이다.

 

경기도 이천, 충북 진천·음성, 충남 아산에는 임시생활시설 주변 지역 소독과 방역물품 지원에 필요한 예산을 별도 반영했다.

 

이번에 지원되는 특교세는 마스크 등 방역물품뿐만 아니라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에 필요한 물품과 장비구입고 가능하도록 했다.

 

진영 장관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현장 방역 활동 및 접촉자 관리등에 빈틈이 없도록 지자체와 함께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경산소방서, 생명을 지키는 골든타임!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