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방역없이는 경제도 없다. 코로나19 관련 7259억 지출안 의결

긴급 소요지원을 위한 목적으로 7259억 원의 예비비 투입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3/10 [13:30]

정부, 방역없이는 경제도 없다. 코로나19 관련 7259억 지출안 의결

긴급 소요지원을 위한 목적으로 7259억 원의 예비비 투입

김가영 | 입력 : 2020/03/10 [13:30]

 

▲ 지난 달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마스크 수급 안정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소방뉴스

 

 정부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을 늘리고, 생활지원과 손실 보상 등 긴급 소요 지원을 위한 목적 예비비 7259억 원 지출안을 오늘(1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의결된 예산 내역을 보면, 코로나19 감염증 선별 검사를 위한 검역 검사비용으로 332억 원이 투입된다. 또 코로나19 전담 병원을 현재 58개소에서 100개로 확대하고 장비비 등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격리치료비)은 1296억 원이 반영됐으며, 격리 입원하거나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을 위한 생활 지원비 682억, 유급 휴가비 997억 원이 추가 지원되었다. 정부 방역 조치 이행에 따른 의료기관 손실 보상비도 3500억 원이 책정됐다.

 

보건소와 의료기관 등에서 쓰이는 방역 물품 지원에 382억 원이 투입되고, 코로나 콜센터 인력 증언 등 방역 대응 체계 운영에도 63억 원이 추가 지원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방역 없이는 경제도 없다"는 인식하에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예비비 지원 등 가용한 모든 조치들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이번 예비비를 통해 예산이 반영된 생활치료센터가 차질없이 운영돼 대구·경북 지역의 환자가 신속하고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여수 영취산서 산불 발생...산림 1000㎡ 소실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정치/경제 많이 본 기사